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별 없는 세상에서 영면하길"…정치권 일각 변희수 하사 추모

송고시간2021-03-04 11:59

권인숙 "지지부진한 차별금지법, 국회 부끄러워해야"

故 변희수 전 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故 변희수 전 하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성전환수술 이후 강제 전역 처분을 받고 법정 소송을 이어가던 변희수 전 육군 하사의 사망에 정치권 일각이 추모와 반성의 목소리를 보탰다.

정의당은 조혜민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성소수자에게 생존 그 자체가 투쟁이고 저항의 전부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참담하다"면서 "고인의 말을 되새기며 정의당의 역할과 책임을 무겁게 안겠다"고 밝혔다.

장혜영 의원도 SNS를 통해 "변 하사의 죽음 앞에 정치가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냐"며 "부디 이제는 차별 없는 곳에서 영면하길 기도한다"고 썼다.

질의하는 권인숙 의원
질의하는 권인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도 애도의 목소리가 나왔다.

차별금지법을 공동 발의한 권인숙 의원은 SNS에 "전혀 본 적이 없지만 너무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지지부진한 평등법과 차별금지법도 죄스럽다. 정말 국회는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적었다.

같은 당 강병원 의원은 "차별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추모했고, 김상희 국회부의장 역시 "무어라 말할 수 없는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했다.

꾸준히 군 개혁에 목소리를 높여왔던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군대를 바꾸지 못한 정치의 책임이 크다"며 "각성하고 반성한다"고 했다.

같은 당 강민정 원내대표는 "우리는 다른 이의 정체성을 승인하는 게 아니라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을 승인해야 한다"며 차별금지법의 조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