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길에서 2천만원 주워간 할머니 40분 만에 찾아내 돈 회수

송고시간2021-03-04 11:30

beta

길에서 흘린 2천만원을 주워갔던 80대 여성을 CCTV관제센터 요원들이 신속히 찾아내 40분 만에 돈을 회수했다.

4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후 1시께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에서 "2천만원이 든 봉투를 바닥에 떨어뜨렸는데, 가 보니 빈 봉투만 남아 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관제센터는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실시간 이동 경로 등의 정보를 경찰에 공유했고, 돈을 가져갔던 80대 여성 A씨는 신고된 지 약 40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 '신속 검거 기여' CCTV 관제요원에 표창장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길에서 흘린 2천만원을 주워갔던 80대 여성을 CCTV관제센터 요원들이 신속히 찾아내 40분 만에 돈을 회수했다.

4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후 1시께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에서 "2천만원이 든 봉투를 바닥에 떨어뜨렸는데, 가 보니 빈 봉투만 남아 있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

잃어버린 돈의 주인은 80대 노인으로, 갑자기 급히 쓸 곳이 있어 수표를 인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우선 은행에 수표 지급정지를 신청하고,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에 공조를 요청했다.

관제센터에서 주변 CCTV를 모니터링 한 결과 한 여성이 바닥에 떨어진 봉투에서 수표를 꺼내 넣는 모습이 확인됐다.

이후 관제센터는 용의자의 인상착의와 실시간 이동 경로 등의 정보를 경찰에 공유했고, 돈을 가져갔던 80대 여성 A씨는 신고된 지 약 40분 만에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다행히 수표도 바로 회수해 주인에게 돌려줬다.

A씨는 점유이탈물횡령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강일원 고양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를 찾아가 신속한 검거와 피해금 회수에 도움을 준 관제요원 홍일선씨와 이봉선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강 서장은 수여식에서 "현장에서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도록 큰 기여를 한 관제센터 요원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도 관제센터와 긴밀히 협력해 각종 사건·사고로부터 시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연합뉴스) 4일 오전 경기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강일원 고양경찰서장이 관제요원 홍일선씨(왼쪽)와 이봉선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3.4 [고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고양=연합뉴스) 4일 오전 경기 고양시 CCTV통합관제센터에서 강일원 고양경찰서장이 관제요원 홍일선씨(왼쪽)와 이봉선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3.4 [고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