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 출범…"21대 국회에서 철폐"

송고시간2021-03-04 11:20

beta

시민사회 단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연대체를 만들어 대대적인 철폐 운동에 나선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100개 단체가 결성한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은 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제21대 국회 안에는 국가보안법을 반드시 폐지하도록 다년간의 투쟁 계획을 세웠다"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송은경]

[촬영 송은경]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시민사회 단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연대체를 만들어 대대적인 철폐 운동에 나선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민주평등사회를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 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 100개 단체가 결성한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행동'은 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제21대 국회 안에는 국가보안법을 반드시 폐지하도록 다년간의 투쟁 계획을 세웠다"며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국민행동은 각계 선언과 국회 청원 운동, 지역 간담회를 추진하고 9월에는 국회를 압박하는 다양한 투쟁을 펼쳐갈 예정이다.

국회의원들의 의향을 묻는 설문조사 진행, 1천인 1천곳 시위, 하루 동조 단식 등이 구체적인 방안으로 거론됐다.

장기적으로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하반기 민중대회 중심 의제로 내세우고 내년 치러질 대통령선거 의제 중 하나로 쟁점화할 계획이다.

이들은 출범 선언문에서 "국가보안법이라는 모순된 법이 남아 민주주의 실현과 남북 화해협력을 가로막고 있다"면서 "촛불혁명으로 정권을 교체하게 만든 민주주의 국가에서 인권 후진국의 불명예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