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매출 1조 앞둔 카카오엔터 출범…김성수·이진수 대표 체제

송고시간2021-03-04 10:45

beta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합병을 마치고 4일 각 대표 체제 하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공식 출범했다.

연 매출 1조원을 바라보게 된 카카오엔터는 각자 대표 체제로 김성수 대표와 이진수 대표가 함께 이끌며 CIC(Company In Company)체제를 도입해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구성된다.

김 대표가 음악·영상·디지털 등 콘텐츠 사업을 중심으로 한 M컴퍼니를, 이진수 대표는 웹툰·웹소설 등 스토리 IP와 플랫폼 사업을 중심으로 한 페이지 컴퍼니를 맡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왼쪽), 이진수 대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성수(왼쪽), 이진수 대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이 합병을 마치고 4일 각 대표 체제 하에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공식 출범했다.

카카오엔터는 IP(지적재산) 비즈니스 역량과 플랫폼 네트워크의 결합을 통해 웹툰과 웹소설 등 원천 스토리부터 음악·영상·디지털·공연 등 콘텐츠 기획 제작,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까지 강력한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업을 도약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연 매출 1조원을 바라보게 된 카카오엔터는 각자 대표 체제로 김성수 대표와 이진수 대표가 함께 이끌며 CIC(Company In Company)체제를 도입해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구성된다.

김 대표가 음악·영상·디지털 등 콘텐츠 사업을 중심으로 한 M컴퍼니를, 이진수 대표는 웹툰·웹소설 등 스토리 IP와 플랫폼 사업을 중심으로 한 페이지 컴퍼니를 맡는다. 글로벌 사업은 이 대표가 함께 맡는다.

카카오엔터는 또 CIC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대표 직속으로 '시너지센터'를 신설한다. 센터장으로는 카카오M 경영지원 부문을 총괄해온 권기수 부문장이 발탁됐다. 권 센터장은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 합병 작업을 주도한 바 있다. 시너지센터는 재무와 인사, 전략 등을 TF(태스크포스) 형태로 운영한다.

카카오엔터는 공식 출범과 함께 '엔터테인, 디퍼런트'(Entertain, Different)를 비전 슬로건으로 제시했다. 기존과 다른 참신하고 실험적인 시도로 새로운 콘텐츠를 기획하고 개발하겠다는 취지다.

이진수 대표는 "'혁신'을 통해 성장과 진화를 해온 양사의 공통 DNA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글로벌 경쟁력을 통해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도 "새로운 콘텐츠와 IP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고,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의 성장에 기여하며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