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그린피스 "日후쿠시마 제염 구역 대부분 세슘에 여전히 오염"

송고시간2021-03-04 10:21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그린피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내 제염특별구역(SDA)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오염돼 있다고 4일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이날 발표한 '2011-2021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의 현실'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그린피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제염을 책임지는 제염특별구역 대부분이 방사성 세슘으로 여전히 오염돼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대대적인 제염 작업에도 불구하고, 정부 자체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제염특별구역 중 작업이 완료된 면적은 15%에
불과하다"며 "가장 큰 이유는 후쿠시마현의 상당 부분이 제염이 불가능한 산림지대이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의 장기 제염목표는 0.23μSv/h((마이크로시버트)로 이는 일반인에게 권고되는 연간 피폭 한도라면서 그러나 "지난 10년 동안 진행된 그린피스 조사에선 이 목표치를 훨씬 상회하는 수치가 계속 측정됐다"고 지적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