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신산업에 2029년까지 15만5천명 필요"

송고시간2021-03-04 11:00

beta

2029년까지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유망 신산업 분야에 15만5천명의 산업기술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차세대반도체, 신금속소재, 차세대세라믹소재, 첨단화학소재, 하이테크섬유소재 등 5대 유망 신산업 분야 사업체를 대상으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따르면 2019년말 기준 5대 신산업 분야 산업기술인력은 11만1천명이지만,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3.4% 증가해 2029년에는 15만5천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업부 실태조사…"석·박사급 인력 부족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 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2029년까지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유망 신산업 분야에 15만5천명의 산업기술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차세대반도체, 신금속소재, 차세대세라믹소재, 첨단화학소재, 하이테크섬유소재 등 5대 유망 신산업 분야 사업체를 대상으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9년말 기준 5대 신산업 분야 산업기술인력은 11만1천명이지만, 앞으로 10년간 연평균 3.4% 증가해 2029년에는 15만5천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말 기준 부족 인력은 2천845명, 부족률은 2.5%였으며 특히 석·박사급 부족률은 4.2%로 높았다.

분야별로 보면 차세대반도체 산업기술인력은 2019년 말 3만6천명에서 2029년에는 5만1천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신금속소재는 이 기간 2만6천명에서 2만9천명으로, 차세대 세라믹소재는 7천명에서 1만1천명으로 각각 늘 것으로 관측됐다.

첨단화학은 2만5천명에서 3만9천명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이 분야 기업들은 화학공학 전공자를 선호하며 의약품·뷰티용품 및 주력산업과 연계된 고기능성 화학소재에 대한 연구개발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항바이러스·방역 등 메디컬·안전 관련한 섬유소재 증가로 하이테크섬유소재 분야에서도 인력이 1만5천명에서 2만3천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기술인력은 고졸 이상 학력자로 기업에서 연구개발, 기술직, 생산·정보통신 관리자, 임원으로 근무하는 인력을 뜻한다.

산업부는 이번 조사를 토대로 기업이 인력수급에 가장 어려움을 겪는 석·박사급 인력양성 사업을 확대하고, 신산업 분야 교육과정을 추가로 신설하는 등 인력 양성에 나설 방침이다.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신산업에 2029년까지 15만5천명 필요"
"차세대 반도체 등 5대 신산업에 2029년까지 15만5천명 필요"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