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컴위드, 페이팔 창업자 사모펀드서 130억원 투자 유치

송고시간2021-03-04 09:30

beta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한컴위드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크레센도 에쿼티 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로부터 13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크레센도는 페이팔(PayPal) 창업자 피터 틸의 출자로 2012년 설립된 글로벌 사모펀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컴위드
한컴위드

[한컴위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한컴위드는 글로벌 사모펀드인 '크레센도 에쿼티 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로부터 13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크레센도는 페이팔(PayPal) 창업자 피터 틸의 출자로 2012년 설립된 글로벌 사모펀드다. 주로 국내 중견·중소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이번 한컴위드 투자는 크레센도가 운용하는 투자목적회사 가제트홀딩스 유한회사 및 리벤델을 통해 이뤄졌다.

크레센도가 한컴그룹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7년 한글과컴퓨터에 500억원 규모로 투자한 바 있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크레센도와 투자 협력을 통해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금융, 드론 등 주요 신사업을 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