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코로나로 돈 풀려 부동산 정책 차질…연착륙시켜야"

송고시간2021-03-04 10:04

beta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4일 서울 아파트 가격에 대해 "약간의 거품이 끼어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지금 세계 주요 도시들의 부동산값이 대부분 다 하늘로 치솟듯 상승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주택가격 안정화 방향과 관련, "집값은 연착륙시켜야 한다. 집값이 폭락하게 되면 그것은 또 경제에 엄청난 충격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3월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에서 시민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3월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에서 시민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4일 서울 아파트 가격에 대해 "약간의 거품이 끼어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지금 세계 주요 도시들의 부동산값이 대부분 다 하늘로 치솟듯 상승하고 있지 않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주택가격 안정화 방향과 관련, "집값은 연착륙시켜야 한다. 집값이 폭락하게 되면 그것은 또 경제에 엄청난 충격을 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4년간 서울과 수도권 집값이 많이 올랐다'는 지적에 "코로나19라는 예상 못 한 일이 생기면서 돈이 많이 풀렸기 때문에 부동산 정책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생각한다"는 분석을 내놨다.

박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급을 확실히 늘리겠다'고 한 방향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시민 두 사람 중 한 사람이 무주택자다. 이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는 도시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이른바 '강남 3구'의 그린벨트를 풀어 주택공급에 활용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그린벨트는 기본적으로 보존해야 한다"며 "훼손되거나 체육시설 등이 들어간 그린벨트 부분은 정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수사·기소권 분리와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 검찰개혁 방안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면 반발하는 것과 관련, "기소와 수사가 원칙적으로 분리돼야 한다. 그런데 그 과정에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맞다"고 언급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