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채금리 급등에 원/달러 환율 상승…1,120원대 중후반

송고시간2021-03-04 09:19

beta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7.2원 오른 달러당 1,127.5원이다.

간밤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세로 전환해 글로벌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미 국채금리 상승 재개에 따른 위험 선호 훼손과 달러화 강세를 반영해 1,120원 중반에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외환] 원/달러 환율 상승 (GIF)

[제작 남궁선.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4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7.2원 오른 달러당 1,127.5원이다.

환율은 6.7원 오른 달러당 1,127.0원으로 출발했다. 이후 1,126∼1,128원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간밤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세로 전환해 글로벌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을 가하고 있다.

미국 10년 국채 금리는 장중 1.495%까지 급등한 뒤 1.479%로 마감했다.

미국 금리 반등으로 뉴욕 주식시장에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 급락하는 등 투자 심리가 훼손되고 글로벌 달러 강세가 나타났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은 미 국채금리 상승 재개에 따른 위험 선호 훼손과 달러화 강세를 반영해 1,120원 중반에 안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수출 업체의 이월 네고(달러 매도) 물량, 장중 역외 고점 매도 유입 가능성은 환율 상단을 경직시키는 재료다.

같은 시각 원/엔 재정환율은 1,052.85원이다. 전날 오후 3시30분 기준가(1,048.18원)에서 4.67원 올랐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