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량용반도체 수급불안 해결하자"…민관, 머리 맞댄다

송고시간2021-03-04 11:00

beta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자동차·반도체 업계와 함께 수급 불안 해결 방안 모색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미래차·반도체 연대 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래차·반도체 연대 협력 협의체' 발족

차량용 반도체 (PG)
차량용 반도체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정부가 자동차·반도체 업계와 함께 수급 불안 해결 방안 모색에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미래차·반도체 연대 협력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협의체에는 현대차[005380], 삼성전자[005930], 모비스[250060], DB하이텍[000990], 텔레칩스[054450], 넥스트칩, 자동차산업협회, 반도체산업협회,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국내에는 아직 차량용 반도체 관련 역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완성차업체들은 핵심 차량용 반도체의 대부분을 해외에 의존한다. 반도체 기업도 차량용 반도체 생산공정은 보유하지 않고 있다.

산업부에 따르면 핵심적인 차량용 반도체는 공정개발과 설비증설, 실제 차량 테스트에만 여러 해가 걸린다.

또한 국제규격 인증이 필요하고, 가혹한 온도·충격 조건에서도 높은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

이에 정부는 협의체를 통해 단기적으로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정 관련 대책을 모색하고, 미래차·반도체 시장 선점을 위한 중장기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단기 조치로 자동차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지난달 17일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품에 대한 수입절차 간소화를 지원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의 성능평가도 긴급 지원한다.

중장기로는 국내 차량용 반도체 공급망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기술개발과 성능 인증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인프라도 구축할 방침이다.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안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따른 것으로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번 위기를 미래차·반도체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협의체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