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고령층 중증 예방 효과 80%"(종합)

송고시간2021-03-04 10:06

beta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노인과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80% 이상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은 3일(현지시간) 영국 내 병원에서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80세 이상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들 고령층 환자에 대해 화이자든 아스트라제네카든 1회분 접종만으로도 입원, 중증 예방에 주목할만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브리스틀대 연구진, 영국 80세 이상 입원 환자 분석

"화이자 백신도 71.4% 예방 효과"…유럽서 고령층 접종 허용 추세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노인과 고위험군의 중증 예방에 80% 이상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 브리스틀대 연구진은 3일(현지시간) 영국 내 병원에서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80세 이상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들 환자를 각각 코로나19 감염자와 비감염자로 구분한 뒤 다시 각각의 그룹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1회분)을 접종한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 감염자 중에서는 25%(36명중 9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비감염자 중에서는 이보다 많은 58.9%(90명 중 53명)가 백신을 맞은 것으로 집계됐다.

즉 백신을 접종한 경우 중증 예방 효과가 80.4%라는 게 연구진의 계산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에서는 비율이 조금 달라졌다. 연구진은 입원 환자 중 다시 화이자 접종군(1회분)을 걸러내 동일한 방식으로 계산했다.

그 결과 코로나 감염자 중에서는 화이자 백신 접종자가 245명 중 18명을 차지했고, 비감염자 중에서는 접종자가 269명 중 90명에 달했다.

이는 예방 효과가 71.4%라는 뜻이다.

연구진은 "이들 고령층 환자에 대해 화이자든 아스트라제네카든 1회분 접종만으로도 입원, 중증 예방에 주목할만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백신은 몇 주 간격을 두고 두 번 접종받는 방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노인[EPA=연합뉴스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노인[EPA=연합뉴스자료사진]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앞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놓고 영국을 제외한 유럽 일부 국가에서 고령층에 대한 효과에 의문을 표출한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아스트라제네카도, 공동 개발한 옥스퍼드대도 모두 영국에 기반을 두고 있다.

앞서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도 1일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1회차를 접종한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3∼4주 뒤 큰 예방효과가 있었다는 실사 결과를 내놨다.

그간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3상 임상시험 결과 65세 이상에서도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주장해왔으나 한때 일부 국가에서는 접종 연령을 65세 밑으로 제한하기도 했다.

하지만 헝가리가 3일 60세 이상에도 접종을 권고하기로 하는 등 점점 고령층 접종 제한을 완화하는 추세다.

오스트리아의 빈 당국도 같은날 65세 이상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독일(65세 이상)과 벨기에(55세 이상)도 조만간 접종을 허용할 방침이다.

영국은 자국에 기반을 두고 개발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놓고 고령층을 포함한 면역 형성의 핵심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 검토(peer review)를 거치지는 않았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