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건조한 3월 연중 화재 가장 잦아…10건 중 6건 부주의로 발생

송고시간2021-03-04 12:00

beta

행정안전부는 봄의 초입인 3월에 연중 화재가 가장 자주 발생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4일 행안부에 따르면 2015∼2019년 발생한 화재는 총 21만4천467건으로 집계됐다.

3월 화재 10건 중 6건은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안부, 최근 5년간 화재 분석

산불이 지나간 푸르던 숲
산불이 지나간 푸르던 숲

(안동=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2일 경북 안동시 임동면 일대 숲의 산불이 지나간 자리가 검게 변해 있다. 전날 오후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시작된 산불은 수 ㎞ 떨어진 중평리까지 번져 인근 주민 108명이 몸을 피했다. 소방당국과 산림청은 이날 오후 주불 진화를 마쳤다. 2021.2.22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행정안전부는 봄의 초입인 3월에 연중 화재가 가장 자주 발생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4일 행안부에 따르면 2015∼2019년 발생한 화재는 총 21만4천467건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해 1천558명이 숨지고 9천865명이 다쳤다.

월별 화재 발생 건수는 3월이 2만4천959건(11.6%)으로 가장 많았다.

3월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1천194명(사망 177명·부상 1천17명)으로, 1월(1천453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특히 3월에는 임야화재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임야화재는 3천867건으로, 월평균(1천151건)의 3.4배에 달했다.

3월 화재 10건 중 6건은 사소한 부주의로 발생했다.

부주의 중에서는 담배꽁초(26.9%)로 인한 화재가 가장 많았고 이어 쓰레기 소각(20.3%), 논밭 태우기(13.4%) 등의 순이었다.

행안부는 화재 예방을 위해 가급적 지정된 장소에서 흡연하고, 야외에서 담배꽁초를 버릴 때는 반드시 불이 꺼진 것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산에 갈 때는 라이터나 성냥 등 화기를 가져가선 안 된다.

농산 부산물이나 쓰레기는 공동 수거해 처리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소각이 필요할 경우 마을 단위로 지자체와 산림부서의 허가를 받은 뒤 소각해야 한다.

김종한 행안부 예방안전정책관은 "최근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도 크게 번지기 쉽다"며 기본 안전수칙 준수 필요성을 강조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