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작년 성장률 -4.1%…1996년 이후 최악

송고시간2021-03-04 00:46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난해 브라질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1990년대 중반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률을 기록했다.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은 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성장률이 2019년 대비 -4.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성장률은 IBGE가 공식적으로 보고서를 내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4년 만에 가장 큰 역성장이다.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은 7조4천억 헤알(약 1조3천억 달러), 1인당 GDP는 3만5천172헤알(약 6천200달러)로 나왔다. 1인당 GDP는 2019년보다 4.8% 감소했다.

브라질은 2015년과 2016년에 -3.5%와 -3.3%의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며 침체에 빠졌다가 2017년 1.3%, 2018년 1.4%, 2019년 1.4% 성장했다.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왼쪽)과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파울루 게지스 브라질 경제부 장관은 올해 성장률을 최대 5%로 전망했으나 최근엔 3∼3.5%로 낮췄다.

산업생산이 2년 연속 뒷걸음질하면서 올해 성장 전망에 대한 불투명성을 높이고 있다.

브라질의 연간 산업생산 증가율은 2019년 -1.1%에 이어 지난해는 -4.5%를 기록했다.

산업생산 증가율은 경기 침체 여파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마이너스(-3.0%, -8.3%, -6.4%)를 계속하다가 2017년과 2018년엔 2.5%와 1.0%를 기록했으나 2019년부터 다시 추락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