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가,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 긴급사태 2주 연장 의사 밝혀

송고시간2021-03-03 19:18

beta

일본 수도 도쿄를 포함하는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발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2주간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3일 수도권 1도(都) 3현(縣)에 오는 7일까지 시한으로 선포된 긴급사태를 2주 정도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관저에서 취재진에게 "국민의 생명과 삶을 지키기 위해 (수도권 지역 긴급사태를) 2주 정도 연장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 상황이 여전히 빡빡한 현실을 거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수도 도쿄를 포함하는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발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가 2주간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3일 수도권 1도(都) 3현(縣)에 오는 7일까지 시한으로 선포된 긴급사태를 2주 정도 연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긴급사태 선포·해제권을 쥔 스가 총리는 올 1월 8일을 기해 한 달 시한으로 도쿄도(都),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 현 등 수도권 4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발효한 뒤 이를 오사카 등 다른 7개 지역으로 확대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곳에 발효됐던 긴급사태는 도치기현을 제외한 10곳에서 3월 7일까지 한 달 연장됐지만, 수도권을 제외하고는 이달 1일 자로 조기 해제됐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관저에서 취재진에게 "국민의 생명과 삶을 지키기 위해 (수도권 지역 긴급사태를) 2주 정도 연장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병원 상황이 여전히 빡빡한 현실을 거론했다.

그는 또 수도권 지역의 신규 감염자가 확연하게 감소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이날 도쿄 지역에선 31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이틀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일본 정부에 코로나19 대책을 조언하는 전문가 그룹도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에서 신규 감염자 감소 속도가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전문가 그룹은 지난달 24일의 직전 회의에서도 수도권의 감염자 감소세 둔화가 재확산으로 이어지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며 수도권의 긴급사태 해제에 신중한 입장을 피력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5일 전문가 회의를 열어 감염 상황을 정밀 분석한 뒤 스가 총리 주재의 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 지역의 긴급사태 연장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