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3기신도시 투기조사에 "유체이탈…오거돈 일가도 해야"

송고시간2021-03-03 17:30

beta

국민의힘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의혹을 전수조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뒤늦은 조치라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던 대통령은 늦어도 한참 늦은 주택 공급마저 '공직자 탈을 쓴 부동산 투기꾼들'에게 맡겼다가 뒤늦게 전수 조사하라며 '유체 이탈' 지시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 토지 보유 의혹까지 함께 거론하며 "전수조사를 하겠다면 3기 신도시에 그칠 것이 아니라 LH의 직전 사장인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직무유기, (오 전 부산시장) '성범죄 일가'의 가덕도 투기도 함께 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에 방치된 작물
LH 직원 투기 의혹 토지에 방치된 작물

(시흥=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일부가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업무에서 전격 배제됐다.
사진은 3일 오후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의 한 밭에 방치된 작물. 2021.3.3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의혹을 전수조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대해 뒤늦은 조치라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던 대통령은 늦어도 한참 늦은 주택 공급마저 '공직자 탈을 쓴 부동산 투기꾼들'에게 맡겼다가 뒤늦게 전수 조사하라며 '유체 이탈' 지시를 내렸다"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의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 토지 보유 의혹까지 함께 거론하며 "전수조사를 하겠다면 3기 신도시에 그칠 것이 아니라 LH의 직전 사장인 변창흠 국토부 장관의 직무유기, (오 전 부산시장) '성범죄 일가'의 가덕도 투기도 함께 하라"고 촉구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광명·시흥 신도시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며 "이미 신뢰를 잃어버린 문재인 정부의 총리실·국토부의 끼리끼리 조사가 객관적일 수 있나. 문재인 정권이 극구 검찰 조사를 회피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묻는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정부 들어 제기된 범여권 정치인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들을 거론하면서 "투기 DNA의 문재인 정부는 당당하다면 즉각 검찰 수사를 의뢰하라"고 했다.

윤희석 대변인도 "공급 쇼크라고 자화자찬한 '2·4 부동산 대책' 이면에 공기업 직원의 사전 땅 투기 의혹이라니 국민의 마음이 어떻겠는가"라며 "다른 신도시에서도 사전 투기가 있었는지 모조리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소셜미디어에서 "3기 신도시뿐만 아니라 현 정부 출범 이후 모든 공공분양 사례에 대해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철저하고 전면적인 조사를 해야 한다"며 "몇몇의 일탈 정도가 아니라 정부 주택정책에 대한 신뢰를 좌우할 사건"이라고 밝혔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