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폐어구에 냉장고까지…태안 해변에 쓰레기 수백t

송고시간2021-03-03 17:15

beta

충남 태안반도 주요 해변이 최근 잇단 강풍으로 떠밀려온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3일 태안군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이후 소원면 의항리, 원북면 신두리 해변과 근흥면 가의도 해변 등에 수백t의 해양쓰레기가 쌓였다.

해변에 떠밀려온 쓰레기는 폐어구는 물론 스티로폼, 페트병, 나뭇가지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잇단 강풍 때 조류 타고 멀게는 중국서부터 떠밀려와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3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태안군의 의뢰를 받은 업체 직원이 최근 강풍으로 떠밀려온 스티로폼과 페트병 등 각종 해양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이 업체는 이날 의항리 해변에서 20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2021.3.3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태안반도 주요 해변이 최근 잇단 강풍으로 떠밀려온 해양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3일 태안군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이후 소원면 의항리, 원북면 신두리 해변과 근흥면 가의도 해변 등에 수백t의 해양쓰레기가 쌓였다.

해변에 떠밀려온 쓰레기는 폐어구는 물론 스티로폼, 페트병, 나뭇가지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냉장고 등 폐가전과 폐타이어, 폐자재 등도 발견되고 있다.

이 가운데 상당수는 중국에서 조류를 타고 유입된 것으로 군은 파악했다.

페트병 등에 중국 회사 상호가 적혀 있는 것이 이를 반영한다.

군은 이날 의항리 해변에서 청소 용역업체를 동원해 쓰레기 20여t을 수거했다.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태안 해변에 떠밀려온 해양쓰레기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3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 최근 강풍으로 떠밀려온 스티로폼과 페트병 등 각종 해양 쓰레기가 쌓여 있다. 태안군의 의뢰를 받은 쓰레기 처리 업체는 이날 의항리 해변에서 20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2021.3.3

군은 올해 74억원을 들여 주요 바닷가와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해양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태안반도는 4면이 거의 모두 바다인 데다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중국과도 가까워 해양쓰레기 발생량이 많다"며 "청정바다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인 쓰레기 수거 활동을 펼칠 방침"이라고 말했다.

sw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