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위험건축물' 146개 중 44개 정밀진단 필요

송고시간2021-03-04 11:15

beta

서울시는 안전등급 D·E등급에 해당하는 위험 건축물 146곳에 대한 실태점검을 벌인 결과 이 중 44곳은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52곳은 안전조치가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왔고 21곳은 철거, 보수·보강 등으로 위험 건축물 범위에서 벗어났다.

김성보 주택건축본부장은 "민간 건축물 안전 관리는 소유자의 정기 안전점검과 위험요인 제거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청
서울시청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안전등급 D·E등급에 해당하는 위험 건축물 146곳에 대한 실태점검을 벌인 결과 이 중 44곳은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4일 밝혔다.

52곳은 안전조치가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왔고 21곳은 철거, 보수·보강 등으로 위험 건축물 범위에서 벗어났다. 시는 앞으로 취약시기 안전점검 시행, 관리주체의 점검 외에 자치구 차원의 추가 점검 등으로 안전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성보 주택건축본부장은 "민간 건축물 안전 관리는 소유자의 정기 안전점검과 위험요인 제거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