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못생겨도 맛은 최고 '삼세기' 세계 최초 대량 인공부화 성공

송고시간2021-03-03 16:16

beta

못생겼지만 맛으로는 최고로 손꼽히는 '삼세기'를 강원도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대형 인공부화에 성공했다.

강원도수산자원연구원은 2017년 인공부화 연구에 나선 지 4년 만에 삼세기 대량 인공부화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10월 고성군 대진 연안에서 암컷을 확보해 산란 유도후 80일간의 시험을 통해 지난 1월 중순 20만 마리의 대량 인공부화에 성공했으며, 현재 3㎝ 크기의 삼세기 1만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못생겼지만 맛으로는 최고로 손꼽히는 '삼세기'를 강원도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대형 인공부화에 성공했다.

삼세기
삼세기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도수산자원연구원은 2017년 인공부화 연구에 나선 지 4년 만에 삼세기 대량 인공부화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지난해 10월 고성군 대진 연안에서 암컷을 확보해 산란 유도후 80일간의 시험을 통해 지난 1월 중순 20만 마리의 대량 인공부화에 성공했으며, 현재 3㎝ 크기의 삼세기 1만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쏨뱅이목 삼세기과 어류인 삼세기는 우리나라 전 연안과 일본 중부 이북, 오호츠크해, 베링해 등의 북태평양에 분포해 있다.

체내수정을 하는 어류로서 부화 기간이 길고, 부화 초기부터 다른 어류의 어린 고기를 잡아먹을 정도로 탐식성이 강해 대량 인공종자 생산이 어려운 종으로 알려졌다.

머리는 커다랗고 턱과 머리, 몸에 우툴두툴한 돌기가 나 있어 못생긴 어류로 손꼽힌다.

삼세기는 지역에 따라 삼숙이, 삼식이, 탱수, 꺽지 등으로 불리고 있으며 강릉을 중심으로 동해 북부지역에서는 삼숙이탕이 유명하다.

또 경남 마산에서는 향토 음식으로 탱수국이 자주 소개되고 인천과 강화에서는 삼세기 알젓과 회무침 등으로 대표되는 서민 생선이다.

삼세기에 관한 연구는 난발생 및 초기 생활사와 산란 습성 등 단편적으로 일본에서 이뤄졌다.

국내에서는 생태와 산란생, 난발생, 자치어의 형태 발달 등 일부만이 구명된 상태다.

삼세기의 국내 생산량은 지난해 기준 약 370t으로 10년 전보다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당 위판 가격은 2만∼3만원이고 시중에서는 ㎏당 4만∼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엄명삼 도환동해본부 본부장은 "대량 인공부화 성공을 시작으로 삼세기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와 조성을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공부화 돼 사육 중인 삼세기
인공부화 돼 사육 중인 삼세기

[강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