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방부 "국내 극단세력, 군인 포섭·입대 시도…안보 위협"

송고시간2021-03-03 15:33

beta

미국 국내 극단주의자들이 군에 안보상 심각한 위협을 준다는 정부 보고서가 나왔다.

국방부는 의회 요청에 따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일부 극단주의자들이 최근 몇 년간 군인을 자신의 세력으로 끌어들임으로써 이 같은 우려가 제기된다고 밝혔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고서는 "전·현직 군인은 극단주의 세력에서 활동할 경우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고, 공격력이 증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대를 받는다"라며 "또 잠재적인 폭력성 외에도 백인 우월주의적 성향이 군 위계질서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현직 군인 영입해 정당성 부여하고 전투 교범 공유하기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국내 극단주의자들이 군에 안보상 심각한 위협을 준다는 정부 보고서가 나왔다.

국방부는 의회 요청에 따라 발간한 보고서에서 일부 극단주의자들이 최근 몇 년간 군인을 자신의 세력으로 끌어들임으로써 이 같은 우려가 제기된다고 밝혔다고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에 체포된 미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대표자
경찰에 체포된 미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대표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러한 위협은 법무부가 지난 1월 6일 워싱턴DC 의사당 난입 사태에 가담한 전·현직 군인을 기소하면서 불거졌다.

보고서는 "전·현직 군인은 극단주의 세력에서 활동할 경우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고, 공격력이 증대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대를 받는다"라며 "또 잠재적인 폭력성 외에도 백인 우월주의적 성향이 군 위계질서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부 극단주의 세력은 전·현직 군인을 포섭하는 데 그치지 않고 직접 군에 지원해 전투와 전략 수립의 경험을 체득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군인은 백인 우월주의나 극단주의 세력에 가입하는 게 금지돼 있으며, 이러한 조직에 가담했던 전력이 있는 지원자는 군에 입대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보고서는 군인과 극단주의 세력과 연계 사례를 들었지만, 백인 우월주의에 가담한 전·현직 군인의 규모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고 악시오스가 전했다.

극단주의자들은 암호화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을 이용해 미군 교범을 공유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부 군인은 신(新)나치 운동을 전개하기 위한 단체를 직접 설립하기도 했으며, 파시즘을 상징하는 문양이 새겨진 셔츠를 입고 서로를 식별하기도 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극단주의 세력과 군인의 결탁을 막기 위해 ▲ 국방부 정보·안보 기구와 연방수사국(FBI) 대 테러국의 협력 ▲ 국방부와 FBI의 채용 정보 공유 ▲ 국방부와 다른 정부 기관의 공조 등을 꼽았다.

이번 조사는 공개 문헌과 1·2차 자료들을 분석하고, 대규모 극단주의 단체는 물론 단독 세력까지 군을 겨냥한 활동을 벌이는 것으로 포착된 조직 등의 실태를 파악해 이뤄졌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지난달 초 지휘관들에게 "군의 가치에 어긋나는 사안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견지할 것"이라며 "군인을 포함한 군 종사자들은 차별과 증오, 괴롭힘이 없는 환경에서 근무할 권리를 누려야 한다"고 말했다.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