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소비 130조원 돌파…'유통 데이터 댐' 만든다

송고시간2021-03-04 12:00

정부,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3년간 3천억 투입

풀필먼트 센터
풀필먼트 센터

[CJ대한통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정부가 유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300만 개 이상 상품정보 표준데이터가 담긴 '유통 데이터 댐'을 구축하고, 첨단 물류시스템인 '풀필먼트센터' 확충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3년간 총 3천억원 이상을 투자하며 데이터, 배송 물류 등에서 2만명 이상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4일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디지털 유통 경쟁력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국내 온라인 유통시장은 지난 10년간 거래액이 약 6배 증가할 정도로 급성장했다. 2010년 21조7천억원이던 온라인 거래액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130조원을 돌파했다.

이에 정부는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고, 지속가능한 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 대책을 내놨다.

우선 제조사나 유통, 물류사 등 누구나 활용할 수 있게 내년까지 300만개 이상 상품정보 표준데이터를 구축한다. 표준데이터는 유통표준코드(바코드)와 상품명, 원산지, 제조사, 브랜드사, 상품 이미지, 용량 등 50개 공통정보를 포함해 상품별 최대 500개 세부 항목으로 구성된다.

현재 오프라인 상품을 대상으로 표준데이터 100만개를 구축한 데 이어 온라인 상품에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연내 '상품정보등록소'(가칭)를 열어 온라인 유통사와 시스템 연계를 추진한다. 이런 정보를 활용하면 재고관리나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쉬워진다.

상품정보와 거래정보, 날씨·지역 등 이종 데이터가 연계된 '유통데이터 활용 플랫폼'도 만들어 유통물류 관련 기업에 공개할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 플랫폼을 통해 스타트업 등에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해 다양한 서비스 개발과 창업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알레르기 환자에게 가공식품별 알레르기 유발 성분 정보를 제공하거나, 소비자가 섭취한 식품에 대한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대표적인 사례다.

정부는 다품종 소량거래와 빠른 배송이 가능하도록 풀필먼트센터 확충도 지원할 방침이다. 풀필먼트는 판매자 상품 보관부터 주문에 맞춰 포장, 출하, 배송 등을 일괄 처리해주는 시스템이다.

현재 업계는 규제 등으로 용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산업단지 내 입주 업종의 제한을 없애는 '네거티브존'을 지정해 풀필먼트센터 입주를 허용하고, 중소 유통업체가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풀필먼트센터 구축 시범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중소업계의 공동물류센터 역할을 하는 '공동집배송센터' 제도 개편과 공공기관 유휴부지 활용을 통해 도심 주변의 배송거점도 확대한다.

아울러 유통사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해외공동물류센터를 확충하고, 국내 항만 배후단지에도 온라인 수출입 물류 지원을 위한 스마트공동물류센터를 건립한다.

이외에 유통데이터 단기집중 과정 개설 , AI·융합형 유통 석박사 양성과정 개설 등을 통해 유통 전문인력 1천200명 이상을 양성하기로 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