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토종 선발 최원태 3K-안우진 4K, 나란히 '삼진쇼'

송고시간2021-03-03 14:37

beta

올 시즌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토종 선발진을 이끌 최원태와 안우진이 첫 실전 등판에서 나란히 호투를 펼쳤다.

키움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화이트팀과 버건디팀으로 나눠 스프링캠프 두 번째 청백전을 치렀다.

화이트팀의 선발 안우진이 2이닝 동안 투구 수 27개로 삼진 4개를 곁들여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슈퍼 루키' 장재영, 첫 실전 등판…154㎞·2볼넷·2폭투

청백전에서 역투하는 최원태
청백전에서 역투하는 최원태

[키움 히어로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올 시즌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토종 선발진을 이끌 최원태와 안우진이 첫 실전 등판에서 나란히 호투를 펼쳤다.

키움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화이트팀과 버건디팀으로 나눠 스프링캠프 두 번째 청백전을 치렀다.

화이트팀의 선발 안우진이 2이닝 동안 투구 수 27개로 삼진 4개를 곁들여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안우진은 1회초 이용규, 김혜성, 이정후를 세 타자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깔끔하게 이닝을 끝냈다.

삼자범퇴는 2회초에도 이어졌다. 안우진은 박동원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김웅빈을 삼진, 이명기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자신의 역할을 마쳤다.

안우진은 총 27개를 던졌다. 직구 최고 시속은 154㎞, 평균 150㎞를 기록했다. 이외에 커브 4개, 슬라이더 3개, 체인지업 2개를 던졌다.

안우진의 '삼진쇼'
안우진의 '삼진쇼'

[키움 히어로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우진의 상대로 버건디팀의 선발로 나선 최원태 역시 2이닝 동안 삼진 3개를 솎아내며 '삼진쇼'로 응수했다.

1회말 이병규, 박준태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운 최원태는 서건창을 1루수 땅볼로 요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2회말 선두타자 박병호에게 볼넷을 내준 최원태는 허정협을 삼진으로 잡았으나 이지영에게 우전 안타를 얻어맞아 1사 1, 2루에 몰렸다.

하지만 전병우를 2루수 방면 병살타로 유도하고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최원태는 투구 수 27개를 기록했다. 투심 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145㎞가 나왔으며, 체인지업, 커브, 슬라이더를 섞어 던졌다.

프로 입단 후 첫 실전 등판 나선 장재영
프로 입단 후 첫 실전 등판 나선 장재영

[키움 히어로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키움의 1차 지명을 받은 '슈퍼 루키' 장재영도 이날 경기 첫선을 보였다.

버건디팀의 3번째 투수로 첫 실전 등판에 나선 장재영은 이병규를 삼진, 박준태를 1루수 땅볼로 잡으며 가볍게 아웃카운트 2개를 올렸다.

하지만 서건창에게 볼넷을 내준 뒤 박병호를 상대로 폭투를 던졌고, 박병호에게 볼넷을 내주는 과정에서 또 한 번 폭투를 기록해 2사 1, 3루가 됐다.

이후 장재영은 손가락 출혈로 인해 이닝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키움 관계자는 "장재영의 오른쪽 엄지손가락이 살짝 까져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제구 숙제를 확인했지만, 구위만큼은 위력적이었다. 장재영은 최고 154㎞의 강속구를 던졌다. 직구 평균 시속도 152㎞가 나왔다.

이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을 섞어 던졌다.

타선에서는 김혜성이 3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고 김시앙도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이용규, 이정후, 이지영, 신준우도 안타 하나씩을 때려냈다.

경기는 화이트팀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후 "투수들이 전체적으로 구위가 좋았다. 특히 안우진과 최원태가 준비를 잘하고 올라온 것 같다"며 "타자 중에서는 신준우가 신인답지 않게 좋은 모습을 보였다. 수비에서 긴장하지 않는 모습도 좋았다"고 총평했다.

홍 감독은 장재영에 대해선 "변화구에서 커브가 위력적이었다"고 칭찬하면서도 "다만 경험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장재영이 박준태와 승부에서 손가락에 이상을 느끼는 모습을 봤다. 실전 경기가 아니기 때문에 교체 요청을 해야 하는데, 마지막 타자도 마무리 지으려고 했던 것에서 경험이 부족해 보였다. 아직 어린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