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삼성 김시래, 왼쪽 종아리 근육 부상 전치 4주

송고시간2021-03-03 14:36

beta

프로농구 서울 삼성 가드 김시래(32·178㎝)가 왼쪽 다리 부상으로 남은 정규리그 경기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김시래는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 경기 도중 왼쪽 다리 통증으로 벤치로 물러났다.

3일 병원 진단에서 김시래는 종아리 근육 부분 파열로 약 4주 정도 경기 출전이 어렵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상으로 교체되는 삼성 김시래
부상으로 교체되는 삼성 김시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KBL 프로농구 서울 삼성 썬더스와 부산 KT 소닉붐의 경기. 삼성 김시래가 4쿼터 부상으로 교체되고 있다. 2021.3.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 가드 김시래(32·178㎝)가 왼쪽 다리 부상으로 남은 정규리그 경기 출전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김시래는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 경기 도중 왼쪽 다리 통증으로 벤치로 물러났다.

3일 병원 진단에서 김시래는 종아리 근육 부분 파열로 약 4주 정도 경기 출전이 어렵다는 의사 소견을 받았다.

2020-2021시즌 정규리그가 4월 6일에 끝나기 때문에 김시래가 정규리그에 다시 뛰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달 창원 LG로 이관희를 보내는 대신 김시래를 영입,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승부수를 던진 삼성은 김시래의 부상 이탈로 전력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7위 삼성은 6위 인천 전자랜드에 2경기 뒤져 있다. 삼성의 정규리그 남은 경기는 12경기다.

김시래는 삼성 이적 후 6경기에서 평균 6.2점에 7.7어시스트, 2.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LG 시절의 12.1점에 5.7어시스트, 2.2리바운드에 비해 득점은 줄었고, 어시스트는 소폭 증가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