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스텔스' 신형 호위함 1번 함 진수…총 22척 체제 구축 목표

송고시간2021-03-03 13:49

beta

일본 해상자위대가 내년부터 본격 운용할 예정인 신형 호위함(FFM) 1번 함이 진수됐다.

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해상자위대는 이날 오전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신형 호위함 1번 함인 모가미(もがみ)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을 열었다.

교도통신은 해상자위대가 궁극적으로 총 22척의 FFM을 보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 해상자위대가 내년부터 본격 운용할 예정인 신형 호위함(FFM) 1번 함이 진수됐다.

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해상자위대는 이날 오전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신형 호위함 1번 함인 모가미(もがみ)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을 열었다.

내년 취역하는 FFM은 기존 호위함보다 선체를 소형화해 적은 인원으로 운용할 수 있게 설계됐다.

길이 132.5m, 폭 16m에 기준배수량 3천900t으로 승무 정원은 약 90명이다.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3일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해상자위대 신형 호위함 1번 함인 모가미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3일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해상자위대 신형 호위함 1번 함인 모가미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기뢰 제거(소해) 능력을 갖춘 모가미는 레이더망에 잘 포착되지 않도록 선체 표면의 요철(凹凸)을 줄인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애초 작년 11월 진수될 예정이었지만 부품 제조 공정 과정의 문제로 진수식이 이날로 연기됐다.

건조비는 먼저 진수된 2번 함 '구마노'와 합쳐 약 1천55억 엔(약 1조1천100억 원)이다.

현재 FFM 3번 함을 건조 중인 미쓰비시중공업은 2023년까지 10척을 만들 예정이다.

교도통신은 해상자위대가 궁극적으로 총 22척의 FFM을 보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3일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해상자위대 신형 호위함 1번함인 모가미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3일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나가사키(長崎) 조선소에서 해상자위대 신형 호위함 1번함인 모가미의 명명식을 겸한 진수식이 열리고 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