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첫 실전' 장재영, 구속은 154㎞ 찍었지만 볼넷 2개+폭투 2개

송고시간2021-03-03 13:25

beta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슈퍼 루키' 장재영(19)이 프로 입단 후 첫 실전 등판에서 위력적인 구위를 뽐냈다.

그의 단점으로 항상 꼽히는 제구 불안은 여전했다.

장재영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청백전에 버건디팀의 3번째 투수로 4회 마운드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키움, '괴물신인' 장재영의 훈련
키움, '괴물신인' 장재영의 훈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슈퍼 루키' 장재영(19)이 프로 입단 후 첫 실전 등판에서 위력적인 구위를 뽐냈다.

직구 최고 시속은 벌써 154㎞를 찍었다. 하지만 그의 단점으로 항상 꼽히는 제구 불안은 여전했다.

장재영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청백전에 버건디팀의 3번째 투수로 4회 마운드에 올랐다.

장재영은 화이트팀의 첫 타자 이병규를 루킹 삼진 처리하며 경쾌하게 출발했다.

장재영의 강속구에 두 번 연속 헛방망이질을 한 이병규는 허를 찌르는 변화구에 꼼짝하지 못하고 서서 삼진을 당했다.

장재영은 이어 서건창을 상대로 2스트라이크를 먼저 잡았지만, 변화구 제구가 안 되며 볼 4개를 연속으로 던져 볼넷으로 내보냈다.

다음 타자는 키움의 간판타자 박병호였다.

앞서 라이브 피칭에서 박병호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허용했던 장재영은 몸에 힘이 들어갔는지 제구가 크게 흔들렸다.

초구부터 박병호 머리 뒤로 향하는 폭투를 던졌다. 1사 2루에 몰린 장재영은 박병호를 볼넷으로 내보낸 공이 또다시 폭투가 되면서 1, 3루 위기에 몰렸다.

키움 벤치는 장재영이 오른쪽 엄지손가락에 문제를 호소하자 장재영을 더그아웃으로 불러들이며 이닝을 그대로 종료했다.

키움 관계자는 "장재영은 오른쪽 엄지손가락이 살짝 까져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했다"며 "손톱이 들렸다거나 물집이 잡힌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장재영은 총 18구를 던졌다.

이중 직구를 10개 던졌는데 최고 시속은 154㎞, 평균 152㎞를 찍었다. 이외에도 커브(4개), 슬라이더(3개), 포크볼(1개)을 섞어 던졌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