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서 총알 5개 박힌 호랑이 구조…척추 관통 뒷다리 마비

송고시간2021-03-03 12:37

beta

말레이시아에서 밀렵꾼이 쏜 총알 5개가 박힌 채 구조된 호랑이가 총알 제거 수술을 받았다.

3일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테렝가누주의 한 마을 팜농장에서 뒷다리가 마비된 호랑이가 발견됐다.

야생동물보호부의 압둘 카디르 아부 하심 국장은 "밀렵꾼이 쏜 총이 호랑이의 척추를 관통해 뒷다리가 마비됐다"며 "엑스레이 촬영 결과 총알이 등 부위는 물론 가슴, 복부에도 박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에서 밀렵꾼이 쏜 총알 5개가 박힌 채 구조된 호랑이가 총알 제거 수술을 받았다.

말레이시아서 총알 5개 박힌 호랑이 구조
말레이시아서 총알 5개 박힌 호랑이 구조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3일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테렝가누주의 한 마을 팜농장에서 뒷다리가 마비된 호랑이가 발견됐다.

주민들의 신고를 받은 야생동물보호부 직원들은 4시간 동안 작전을 펼쳐 호랑이를 포획하는 데 성공, 구조센터로 옮겼다.

이 수컷 호랑이는 무게 150㎏, 나이는 열다섯 살 정도로 추정됐다.

호랑이는 검역 조치와 정밀검사 후 이달 2일 총알 제거 수술을 받았다.

호랑이 몸에 박힌 총알 5개 위치
호랑이 몸에 박힌 총알 5개 위치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야생동물보호부의 압둘 카디르 아부 하심 국장은 "밀렵꾼이 쏜 총이 호랑이의 척추를 관통해 뒷다리가 마비됐다"며 "엑스레이 촬영 결과 총알이 등 부위는 물론 가슴, 복부에도 박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5개의 총알이 박혀있었음에도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은 다행"이라며 "성공적으로 총알을 제거했으며 호랑이는 식욕을 되찾는 등 서서히 회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마비된 뒷다리 때문에 영구 장애를 가질 가능성이 큰 상태다.

하심 국장은 "처음 구조됐을 때 호랑이는 누워서 뒤척거리는 행동밖에 하지 못했다"며 "호랑이가 건강을 되찾아 원래 서식지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해달라"고 부탁했다.

총알 제거 수술받은 호랑이
총알 제거 수술받은 호랑이

[말레이시아 야생동물보호부 페이스북·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