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전 행정장관 "홍콩은 싱가포르 아냐…중국 존중해야"

송고시간2021-03-03 12:07

beta

중국이 '홍콩의 중국화'에 박차를 가한 가운데 홍콩은 중국 정부의 통치 아래 있음을 강조하는 중국 고위 관계자들의 발언이 연일 나오고 있다.

홍콩의 선거제 개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는 중국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개막을 앞두고 '홍콩 개조'의 필요성을 부각하려는 모양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일 렁춘잉(梁振英) 전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 1주일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친정부 사이트 '스피크아웃HK'에서 진행한 화상연설을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보안법 위반 기소 47명 보석심리 사흘째 이어져

렁춘잉 전 홍콩 행정장관이 '스피크아웃HK' 사이트에서 연설하는 모습.

렁춘잉 전 홍콩 행정장관이 '스피크아웃HK' 사이트에서 연설하는 모습.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홍콩의 중국화'에 박차를 가한 가운데 홍콩은 중국 정부의 통치 아래 있음을 강조하는 중국 고위 관계자들의 발언이 연일 나오고 있다.

홍콩의 선거제 개편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는 중국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의 개막을 앞두고 '홍콩 개조'의 필요성을 부각하려는 모양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일 렁춘잉(梁振英) 전 홍콩 행정장관이 지난 1주일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친정부 사이트 '스피크아웃HK'에서 진행한 화상연설을 소개했다.

렁 전 장관은 전날 5분 분량의 연설에서 "홍콩이 누리는 특별한 자치권은 베이징(중국 중앙정부)이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베이징은 중국 14억 모든 인구에게 이를 설명해야한다"며 "중국 본토인들의 감정을 무시하는 것은 홍콩의 자기 기만"이라고 지적했다.

렁 전 장관은 또 "우리는 또다른 싱가포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콩은 싱가포르와 같은 독립국가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홍콩에서 소위 민주주의자라는 이들의 상당수는 예를 들어 행정장관 임명에서 민주주의를 너무 밀어붙이고 베이징 당국의 권위를 무시함으로써 사실은 분리주의자가 됐다"고 비판했다.

렁 전 장관은 중국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위원으로, 양회 참석을 위해 전날 중국 선전으로 떠났다.

그는 지난달 25일 같은 사이트에서 진행한 8분 분량의 연설에서는 홍콩인들이 중국 중앙정부의 홍콩 행정장관 후보 지명권을 무시하면서 행정장관이 중국 중앙정부로부터 부여받은 고도의 자치권을 누릴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했다.

그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는 없다'는 의미의 "케이크를 갖고 있으려고 하면서 그것을 먹을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일 홍콩 업무를 관장하는 샤바오룽(夏寶龍)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 주임은 최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7명 중 청년 활동가 조슈아 웡(黃之鋒)과 베니 타이(戴耀廷) 전 홍콩대 교수, 앞서 기소된 지미 라이(黎智英) 빈과일보 사주를 "극단주의자"라고 지칭하며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샤 주임은 지난달 22일에는 "중국에 반하거나 홍콩을 분열시키려는 자는 누구라도 핵심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 애국자만이 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7명에 대한 마라톤 보석심리가 이날 사흘째로 접어들었다.

웨스트카오룽 법원은 1일 10시간, 2일 8시간 심리를 진행한 데 이어 3일 사흘째 심리를 이어갔다.

법원은 47명에 대한 변호인들의 보석 청원을 각 1시간가량씩 잇달아 청취하고 있다.

중간중간 짧은 휴정이 있었지만, 장시간 이어지는 보석심리에 피의자 중 4명이 건강 이상 증세로 병원으로 실려가는 등 여럿이 피로를 호소했다.

1일 첫 심리 때는 법원 밖에 수백명의 시위대가 모여들었던 것과 달리 2일 심리 때는 시위대가 소수에 그쳤다.

SCMP는 경찰이 2일 법원과 인근 지하철 역을 에워쌌으며 행인의 검문검색을 강화했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