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서민자녀 1인당 10만원 교육지원카드 지급

송고시간2021-03-03 11:39

beta

경남도는 서민자녀 학력 향상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초·중·고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교육지원카드를 지급하는 바우처 사업, 서민자녀 장학금 지원, 공교육 기능 강화를 위한 교육청 협력 3개 사업(방과후 학교 자유수강권 확대 지원, 진로체험 차량비 지원, 다문화 및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지원)으로 진행된다.

이 중 올해 바우처 사업은 서민자녀 학생 1인당 10만원을 쓸 수 있는 교육지원카드를 지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도청
경남도청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서민자녀 학력 향상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초·중·고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을 올해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교육지원카드를 지급하는 바우처 사업, 서민자녀 장학금 지원, 공교육 기능 강화를 위한 교육청 협력 3개 사업(방과후 학교 자유수강권 확대 지원, 진로체험 차량비 지원, 다문화 및 탈북학생 맞춤형 교육지원)으로 진행된다.

이 중 올해 바우처 사업은 서민자녀 학생 1인당 10만원을 쓸 수 있는 교육지원카드를 지급한다.

올해는 지급 기준을 기존 중위소득 60% 이하에서 70% 이하(4인 가구 기준 월 소득인정액 341만3천원)로 완화한다.

이달 말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경남도 교육지원 홈페이지(www.gnedu.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교육지원카드는 가맹점으로 등록된 도내 지역 서점이나 온라인 강의사이트에서 학력 향상에 필요한 책을 사거나 강의를 들을 수 있다.

지난해에는 도내 학생 6만여명이 신청해 5만300명이 카드 지급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도는 그동안 바우처 사업 명칭으로 사용된 '여민동락카드'를 '경상남도 교육지원카드'로 바꾸고 디자인도 개선해 지급한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