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기업-미얀마 군부 관계 청산토록 정부가 노력해야"

송고시간2021-03-03 11:53

beta

한국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와 맺은 사업 관계를 청산토록 정부와 국회가 유도해야 한다고 시민사회단체들이 요구했다.

참여연대 등 224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정부와 국회는 미얀마 군부와 연계된 한국기업 투자 문제를 포함해 구체적인 조치 마련에 당장 착수하라"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미얀마 군부 기업과 사업적 관계를 맺어 온 기업활동으로 인해 군부의 경제적 토대는 강고해졌고 오늘날 민주주의와 인권을 짓밟고 있다"면서 "정부는 그러한 기업활동을 맺어 온 한국기업의 실태를 파악해 해당 기업이 사업 관계를 청산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루 가스 자욱한 미얀마 쿠데타 규탄 시위 현장
최루 가스 자욱한 미얀마 쿠데타 규탄 시위 현장

(양곤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2일(현지시간) 벌어진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 현장에 경찰이 발사한 최루 가스가 자욱하다. 미얀마 군경은 이날 또다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최소 3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매·DB 금지]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한국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와 맺은 사업 관계를 청산토록 정부와 국회가 유도해야 한다고 시민사회단체들이 요구했다.

참여연대 등 224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는 한국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정부와 국회는 미얀마 군부와 연계된 한국기업 투자 문제를 포함해 구체적인 조치 마련에 당장 착수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달 26일 국회가 의결한 미얀마 군부 규탄 결의안에 대해 "시민 궐기의 정당성을 확인하는 결의"라고 평가하면서도 정부의 즉각적인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미얀마 군부 기업과 사업적 관계를 맺어 온 기업활동으로 인해 군부의 경제적 토대는 강고해졌고 오늘날 민주주의와 인권을 짓밟고 있다"면서 "정부는 그러한 기업활동을 맺어 온 한국기업의 실태를 파악해 해당 기업이 사업 관계를 청산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 인권보호단체 '아디'에서 활동하는 김기남 변호사는 "포스코, 롯데호텔, 태평양 등 우리나라 기업이 미얀마 정부가 통제하는 기업 또는 정부와 함께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며 "단순하게 얘기해 우리 기업이 미얀마 민중을 학살하는 데 기여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계에서도 미얀마 민주화 운동 지지 선언이 잇따랐다.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 정부는 미얀마 군부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하는 한국기업 투자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마련하고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국제민주연대와 함께 이날 '미얀마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모색하는 온라인 공동토론회'를 개최하고 쿠데타에 맞서 저항하는 미얀마 노동자들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cfOzRS_JFM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