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S건설, '여성 1호 지검장' 조희진 변호사 사외이사 선임 추진

송고시간2021-03-03 11:32

beta

GS건설[006360]이 여성 1호 지검장 출신의 조희진 변호사를 첫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지난달 25일 이사회를 열어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조 변호사는 이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희국 전 LG그룹 고문과 함께 임기 3년의 새 사외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희진 변호사가 검사장 시절 브리핑하는 모습
조희진 변호사가 검사장 시절 브리핑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GS건설[006360]이 여성 1호 지검장 출신의 조희진 변호사를 첫 여성 사외이사로 선임한다.

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지난달 25일 이사회를 열어 조희진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하기로 했다.

조 변호사는 이달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희국 전 LG그룹 고문과 함께 임기 3년의 새 사외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조 변호사는 여성을 대표하는 법조인으로, 검찰에서 '여성 1호' 타이틀을 가진 주인공이다.

1989년 검사로 임관해 여성 1호 부장검사(서울중앙지검 공판2부·형사7부장)·차장검사(고양지청)·지청장(천안지청)·검사장(서울고검 차장)·지검장(의정부지검, 서울동부지검)을 지냈다.

2018년 6월 서울동부지검장을 끝으로 공직 생활을 접고 같은 해 9월부터 법무법인 담박 대표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자본 시장과 금융 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따르면 자산 2조원 이상의 상장 법인은 '이사회의 이사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하지 않아야 한다'라는 조항이 신설됐다.

이에 따라 기업들은 늦어도 내년 7월까지는 여성 등기 이사를 최소 1명 확보해야 한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