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형 받은 사르코지 "난 무죄…유럽인권재판소 가겠다"

송고시간2021-03-03 11:25

beta

자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사와 관련해 대법원 판사를 매수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유럽인권재판소(ECHR)에서 무죄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판결에 항소했다면서 "유럽인권재판소까지 이 싸움을 가져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007∼2012년 프랑스 대통령을 지낸 사르코지는 지난 2014년 자신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 수사와 관련한 정보를 넘겨받는 대가로 파기법원(한국의 대법원에 해당) 판사 질베르 아지베르에게 퇴임 후 고위 공직을 약속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1일 징역 3년(집행유예 2년 포함)을 선고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선자금 수사 관련 대법원 판사 매수로 징역 3년

"편향·모순된 판결…대선 재출마는 안할 것"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자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사와 관련해 대법원 판사를 매수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이 유럽인권재판소(ECHR)에서 무죄를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사르코지 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판결에 항소했다면서 "유럽인권재판소까지 이 싸움을 가져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을 비난받도록 해야 하는 일이 고통스럽겠지만 바로 그것이 민주주의의 대가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2007∼2012년 프랑스 대통령을 지낸 사르코지는 지난 2014년 자신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 수사와 관련한 정보를 넘겨받는 대가로 파기법원(한국의 대법원에 해당) 판사 질베르 아지베르에게 퇴임 후 고위 공직을 약속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1일 징역 3년(집행유예 2년 포함)을 선고받았다.

그는 프랑스의 현 제5공화국 출범(1958년) 이후 부정부패로 유죄판결을 받은 첫 전 대통령이 됐다..

실형을 받기는 했지만, 집행유예 기간 2년을 제외한 나머지 1년은 자택에서 전자태그를 부착하는 조건으로 형이 감면될 수도 있다.

사르코지는 이 인터뷰에서 자신은 무죄라고 거듭 강조하고 판결이 모순으로 가득한데다 사법부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고 주장했다.

선고 당일 저녁에는 가족과 함께 미국 TV 드라마 '더 킬링'을 시청하면서 편하게 보냈다는 그는 "분노의 감정은 없다. 국내외의 많은 분이 나를 지지해주고 있다. 장기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중도우파 진영의 일각에서 자신에게 차기 대선 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대해선 "무죄를 받든 그렇지 않든 정치적으로는 달라질 것이 없다. 나는 출마하지 않을 것이며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사르코지는 이번 유죄 판결 외에도 지난 2007년 대선을 앞두고 리비아의 독재자 카다피에게 뒷돈을 받은 혐의, 2012년 대선에서 영수증을 위조해 대선자금을 불법 조성한 혐의 등으로도 수사를 받고 있다.

2012년 재선에 도전했던 사르코지는 사회당의 프랑수아 올랑드에게 패한 데 이어 2017년 대선에도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우파 공화당 내 경선에서 탈락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yonglae@yna.co.kr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과 그의 부인인 모델·가수출신 카를라 브루니의 2016년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니콜라 사르코지 전 프랑스 대통령과 그의 부인인 모델·가수출신 카를라 브루니의 2016년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