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서 파인애플 구매 붐…4일 만에 1년 치 중국 수출량 판매

송고시간2021-03-03 11:41

beta

중국이 대만산 파인애플 수입 금지를 발표한 가운데 대만에서 파인애플의 구매 물결이 일어 4일 만에 지난해 중국 수출물량만큼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3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농업위원회 천지중(陳吉仲) 주임은 전날 지난달 26일부터 파인애플 판매 촉진에 나선 지 96시간 만에 4만1천687t에 달하는 구매 신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만언론은 남부 가오슝(高雄) 지역의 농협과 호주 무역업자와 파인애플 판매 협력의향서(LOI)를 맺었으며, 식품 수출업체가 작년보다 62%가 증가한 3천500t의 파인애플을 일본에 수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서 대만산 수입 금지 발표 상황서, 판매 촉진책도 한 몫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이 대만산 파인애플 수입 금지를 발표한 가운데 대만에서 파인애플의 구매 물결이 일어 4일 만에 지난해 중국 수출물량만큼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파인애플 수입금지 조치 관련 브리핑하는 천지중 농업위원회 주임
중국의 파인애플 수입금지 조치 관련 브리핑하는 천지중 농업위원회 주임

[대만 농업위원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3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농업위원회 천지중(陳吉仲) 주임은 전날 지난달 26일부터 파인애플 판매 촉진에 나선 지 96시간 만에 4만1천687t에 달하는 구매 신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천 주임은 이런 실적은 농업위원회 판매 목표인 수출 3만t, 내수 2만t의 83%를 각각 달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의 대만산 파인애플의 수입 금지를 일방적으로 발표한 이후 다수의 기업과 전자상거래 및 빙과류 제조업체 등에서 국내산 파인애플 구매에 나섰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위기를 기회로 삼도록 중국 이외의 거래선 발굴 등 수출 시장 다변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언론은 남부 가오슝(高雄) 지역의 농협과 호주 무역업자와 파인애플 판매 협력의향서(LOI)를 맺었으며, 식품 수출업체가 작년보다 62%가 증가한 3천500t의 파인애플을 일본에 수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캐나다주타이베이무역판사처, 일본대만교류협회 등도 대만 파인애플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턴슨 AIT 타이베이 사무처장 사무실에 놓인 파인애플
크리스턴슨 AIT 타이베이 사무처장 사무실에 놓인 파인애플

[AIT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만 농업위원회의 자료에 의하면 파인애플의 생산지는 남부 핑둥(屏東)현 30%, 가오슝시 14%, 중서부 자이(嘉義)현 13%, 중부 난터우(南投)현 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파인애플의 평균 생산량은 약 42만t인 가운데 2019년 수출량은 5만1천475t으로 역대 최고였지만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출량이 4만5천621t으로 감소했다.

특히 전체 수출량에서 중국이 대부분(97%)을 차지하며 나머지는 일본(2%), 홍콩(1%) 순이다.

2019년 대만 파인애플 생산 10대 도시 생산량 및 생산면적
2019년 대만 파인애플 생산 10대 도시 생산량 및 생산면적

[대만 행정원 농업위원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