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사히 "문대통령, 역사문제 대응책 구체화해 日과 협의해야"

송고시간2021-03-03 10:43

beta

문재인 대통령이 일제 징용 노동자와 일본군 위안부 등 역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신속하게 일본 측과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일본 신문이 3일 주장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일 역사 대립, 융화를 위한 과감한 행동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대일 유화 메시지를 던진 것에 대해 "그 말을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역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신속하게 일본과의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신문 "日, 문대통령 호소에 응해 대화재개 계기로 삼아야"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일제 징용 노동자와 일본군 위안부 등 역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신속하게 일본 측과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일본 신문이 3일 주장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한일 역사 대립, 융화를 위한 과감한 행동을'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이런 주장을 내놓았다.

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3ㆍ1절 기념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ㆍ1절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1.3.1 jjaeck9@yna.co.kr

신문은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한일 협력은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한미일 협력에 도움이 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북한과 중국에 대한 배려로 한미일 결속을 강조하는 것에 신중했는데, "미묘하게 전향적인 변화가 엿보인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대일 유화 메시지를 던진 것에 대해 "그 말을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역사 문제에 대한 대응책을 구체화해 신속하게 일본과의 협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한일관계 개선 의욕을 보여 해결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됐지만, 한 달 반이 지난 지금까지 눈에 보이는 진전은 없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물론 역사 문제에선 일본 정부에도 고쳐야 할 점이 있다"면서 지난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한국 측이 제기한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대응을 문제 삼았다.

당시 한국 측은 위안부 문제를 '보편적인 인권 문제'로 언급했는데, 일본 측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비춰 수용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아사히신문은 "확실히 일한 합의에선 쌍방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비난과 비판을 하지 않기로 합의했다"며 "그러나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는 것 자체를 금지한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역사적 사실을 회피하는 태도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가 1993년에 발표한 '고노 담화'에도 역행한다며 이런 태도는 한국 측의 냉정한 판단을 촉구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고 국제사회에서 지지도 받지 못할 것이라고 신문은 비판했다.

최종문 외교2차관, 유엔서 위안부 피해 재발 방지 강조
최종문 외교2차관, 유엔서 위안부 피해 재발 방지 강조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의 재발 방지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차관은 이날 열린 고위급 회기에 사전 녹화 영상으로 참여해 "우리가 다뤄야 할 시급한 문제는 분쟁 속에서, 그리고 분쟁 이후의 성폭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021.2.24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도쿄신문도 이날 '문대통령 연설, 일한 대화재개 계기로'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 "구체적인 제안은 없지만 관계 개선을 향한 결의를 보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올해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언급한 것처럼 북한과 일미한 3개국 사이의 대화 재개 기회가 될 가능성이 있다"며 "이때 한국의 협력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일관계 악화가 계속되면 미국이 중재에 나설 가능성도 있어, 일본 측에도 양보를 요구할 수 있다"며 "교착된 상황을 타개하는 것은 대화밖에 없다. 우선 외교장관 회담을 열어 의사소통을 꾀하는 것이 어떠냐"고 일본 정부에 한일 대화를 주문했다.

신문은 또한 2019년에 시행한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의 해제를 검토하는 것도 사태 해결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