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羅·吳 "기호 4번 달면 패배"…安 "2번은 이미 7연패"

송고시간2021-03-03 09:43

beta

제1야당 정당기호인 '기호 2번'을 달아야만 승산이 있다는 국민의힘측 주장과 국민의당의 '기호 4번'을 고수하는 안철수 대표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는 형국이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3일 CBS 라디오에서 '기호 4번을 달면 선거에서 패한다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BBS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에 "1번과 2번의 대결이 된다면,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를 했다"며 "계속 진 방법보다는 이기는 방법을 찾자고, 실무선에서 협의하면 좋은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류미나 기자 = 야권 단일후보의 '출마기호'를 둘러싼 기싸움에 국민의힘 경선주자들도 가세했다.

제1야당 정당기호인 '기호 2번'을 달아야만 승산이 있다는 국민의힘측 주장과 국민의당의 '기호 4번'을 고수하는 안철수 대표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는 형국이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국여성단체협의회 대강당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협의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3일 CBS 라디오에서 '기호 4번을 달면 선거에서 패한다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그럴 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유권자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지금 (국민의당은 국민의힘과 비교해) 당세가 확실히 차이가 나지 않나"라며 "기호 2번을 달고 출마하는 게 아마 득표에는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다만 "저는 하여튼 단일화가 되면 아주 적극적으로 도울 생각"이라며 경선에서 낙선한다 해도 최종 후보를 위해 선거운동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질문에 답하는 나경원
질문에 답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코로나19 조기종식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toadboy@yna.co.kr

나경원 후보도 이어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보궐선거 투표율이 낮을 수 있다며 "모든 당원, 또 우리 당을 좋아하는 분들이 다 투표장에 열렬히 나가려면, 2번을 달지 않은 안 후보는 제약이 있지 않겠느냐"라고 했다.

나 후보 역시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가 되는 경우 선거운동을 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당연히 그거는 해 드려야 되겠죠"라고 덧붙였다.

인사말하는 안철수
인사말하는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일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현장회의에서 인사말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안철수 후보는 기호 2번을 달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후보는 BBS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에 "1번과 2번의 대결이 된다면, 지금까지 서울에서 7연패를 했다"며 "계속 진 방법보다는 이기는 방법을 찾자고, 실무선에서 협의하면 좋은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많은 분이 이길 수 있는 후보가 누군지에 만 관심이 있다. 기호가 몇 번이어야 한다는 요구를 하는 분은 만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