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무려 27명 태운 SUV, 트럭과 충돌…최소 15명 사망

송고시간2021-03-03 04:48

멕시코 국경 인근서 사고…신원 미확인 속 채소 수확기 농장 일꾼 추정도

미국서 27명 태운 SUV와 트럭 충돌
미국서 27명 태운 SUV와 트럭 충돌

[AP/KYMA=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이해가 되지 않을 정도로 사람을 가득 태운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트럭과 충돌하면서 최소 15명이 사망했다.

CNN 방송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오전 캘리포니아주 남부 임페리얼 카운티에서 27명이 탑승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자갈을 실은 대형 트럭이 충돌했다.

충돌 사고로 현장에서 14명이 즉사했다.

사고 현장 인근 엘센트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부상자 6명 중 1명도 숨졌다.

나머지 부상자들도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중상인 것으로 알려져 희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엘 센트로 병원의 주디 크루즈 응급실 책임자는 SUV 차량에 27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병원 대표 아돌프 에드워드는 "큰 사고였다"며 "환자들이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고속도로를 통제하고 충돌 원인을 조사 중이다.

SUV에 27명이나 탑승한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고 지점은 샌디에이고에서 160㎞ 떨어진 농촌 지대로, 멕시코 국경과 가깝다.

엘센트로와 유마 지역을 관할하는 세관국경보호국(CBP)의 마카리오 모라 대변인은 SUV에 탑승한 사람들의 출입국 기록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모라 대변인은 AP통신에 "그 정도의 SUV 탑승자는 드문 일"이라며 "우리는 탑승자 신원을 모르지만, 농장 일꾼이었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AP통신은 차량 충돌 사고가 난 인근 농촌 지역에서는 겨울용 상추와 각종 채소류 수확이 한창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