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기업에 밀린 소니, 브라질서 TV·카메라·오디오 판매 중단

송고시간2021-03-03 01:29

이달말까지만 판매…게임기기 판매, 소니 픽처스·뮤직 영업은 유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일본 전자업체 소니가 다음 달부터 브라질에서 TV와 카메라, 오디오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소니는 전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들 제품을 이달 말까지만 판매할 것이라고 밝혔다.

TV·오디오·카메라 판매는 올해 중반까지 유지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일정이 앞당겨졌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수요가 확대된 플레이스테이션 등 게임 관련 기기 판매는 유지할 예정이다. 소니 픽처스와 소니 뮤직 등 다른 사업 부문의 영업활동도 계속된다.

브라질 북부 마나우스에 있는 소니 생산공장 [소니 브라질]
브라질 북부 마나우스에 있는 소니 생산공장 [소니 브라질]

소니는 지난해 9월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주 마나우스 자유무역지대에서 가동 중인 생산공장을 폐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소니 측은 "외부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고 지속 가능한 사업 환경을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으나 실제는 부진한 영업실적 때문으로 전해졌다.

소니는 지금으로부터 48년 전에 브라질에 진출했으며, 한때 전자제품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었다.

그러나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한국 기업에 밀려 시장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끝에 공장 폐쇄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에서는 전기전자제품 업체들이 대형 TV와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소니는 한국업체들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면서 시장 활로를 뚫지 못했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