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나발니 독살 시도' 관련 러시아 고위관리·기관 등 제재(종합)

송고시간2021-03-03 05:51

"배후에 러 정부"…관리 7명·보안당국·연구소 및 화학물질 관련 14곳

블링컨 국무 "화학무기 사용과 인권침해는 심각한 결과 초래한다는 신호"

집행유예 취소된 러시아 야권 운동가 나발니
집행유예 취소된 러시아 야권 운동가 나발니

(모스크바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법정에서 열린 집행유예 판결 취소 공판이 진행되는 동안 피고인석에 갇혀 있는 모습. 나발니는 재판부의 집행유예 실형 전환 판결로 3년 6개월의 징역형을 살게 됐다. [제3자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DB 금지] sungok@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2일(현지시간) 러시아 야권 인사인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된 러시아 개인과 기관, 기업을 제재한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나발니 독살 시도 및 구금에 연루된 러시아 고위 관리 7명에게 제재를 가했다고 말했다.

제재에는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과 국무부, 상무부가 참여했다.

대상은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연방보안국(FSB) 국장과 이고리 크라스노프 검찰총장, 안드레이 야린 러시아대통령 정책실장, 세르게이 키리옌코 러시아대통령 행정실 제1부실장, 알렉산드르 칼라시니코프 연방교정국 책임자, 국방차관 2명 등이다.

러시아의 제27호 과학센터, 제33호 과학시험연구소, 국가유기화학기술연구소 등 과학 기관 3곳과 연방보안국 등 보안기관 2곳도 포함됐다.

재무부는 제재 대상과 관련된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이들과의 거래는 기소 대상"이라고 말했다.

상무부에 따르면 러시아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과 화학무기 활동을 지원하는 14개 기업도 제재 대상에 올랐다. 이들은 러시아와 독일, 스위스 등에 위치해 있다.

국무부도 미국이 러시아를 방위 물품 및 서비스 수출 거부 대상국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금융 지원과 신용 보증에 대한 거부도 포함된다.

국무부는 제재가 최소한 12개월 동안 유지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미국 정부는 러시아의 화학무기 사용과 인권 침해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한다는 분명한 신호를 보내기 위해 권한을 행사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들도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미국이 유럽연합(EU)과 공조해 러시아를 제재한다고 밝혔다.

미 정보 당국은 러시아 정부가 나발니 독살 시도의 배후에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관리들은 말했다.

한 고위 관리는 "정보 당국은 지난해 8월 러시아 FSB 요원들이 나발니를 독살하기 위해 '노비촉'으로 알려진 신경작용제를 사용했다고 높은 확신을 갖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나발니와 그의 협력자들을 석방하고 지지자 박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미 관리는 "오늘 대응은 첫 번째 단계"라며 "앞으로 더 많은 것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제재가 러시아의 고위 법 집행 관리들을 대상으로 한다면서 이는 EU와 영국이 가한 제재와 보조를 맞추는 것이라고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EU는 나발니 수감에 관여한 러시아 검찰총장과 연방교정국 책임자, 연방수사위원회 위원장, 국가근위대 대장에 대한 제재를 시작한다고 소식통이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발니 공격과 관련해 러시아에 대한 벌칙을 부과하지 않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 더 강경한 접근법을 취했다고 전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