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한, 핵무기 보관 '용덕동 시설' 입구에 은폐용 구조물 건설"(종합)

CNN 보도…"바이든 행정부 대북정책 검토 속 미국 이목 끌려는 시도 관측"

"미, 몇주 내 대북정책 공개 발표·북한 도발엔 공개 반대입장 표명 예상"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이재영 기자 = 북한이 핵무기 보관장소로 보이는 평안북도 구성시 용덕동 시설 입구에 은폐용으로 추정되는 구조물을 세웠다고 미국 CNN방송이 위성사진을 토대로 2일(현지시간) 전했다.

CNN에 따르면 위성사진 전문업체 막사르 테크놀로지가 지난달 11일 촬영한 위성사진을 미들베리국제학연구소가 분석한 결과, 북한은 지난해 '용덕동 핵시설'에 지하터널 입구를 가리고자 하는 목적일 가능성이 있는 새 구조물을 건설했다.

'용덕동 핵시설'은 미국 정보기관들이 핵무기 보관시설로 의심하는 장소로, 한 정보기관 관계자는 CNN에 여전히 핵무기 보관시설로 쓰이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베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 소장은 "(용덕동 핵시설) 위성사진을 보면 2019년 12월까지는 나란히 있는 터널 입구 2개가 보이는데 올해 2월 사진에는 (입구 대신) 건물 형태의 새 구조물이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이미 축적한 물량을 숨기기 위한 추가적 조치를 취해가면서 계속해서 적극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점이 이번 위성사진을 통해 재확인된 것이라고 CNN방송은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의 관여에 속도를 내고 싶으면서도 미사일 시험발사 같은 도발을 동원하고 싶지 않다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이러한 움직임을 취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직 정보기관 당국자들은 CNN에 "미국 첩보위성의 시야를 가리려는 북한의 시도는 백악관이 (북핵문제 해결과 관련해) 외교적 대응을 숙고하는 그 순간에도 자신들의 핵 프로그램은 계속되고 있음을 바이든 행정부에 상기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CNN방송은 바이든 행정부가 몇 주 안에 대북정책 검토를 마무리하고 이를 공개적으로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부 논의에 밝은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 행정부 차원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대북정책 세부내역이 마련되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직접 관여의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CNN방송은 이어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있어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현직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본토에 위협이 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아니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시험발사 등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전략을 취했다.

CNN방송은 대북정책 검토 기간이 지나치게 길어지면 그사이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진전될 가능성이 생기고 이는 북한 비핵화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추가적인 어려움을 만들 수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이 방송에 "기회의 순간이다. 조기에 소통을 추진하길 바란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직접적 소통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래픽] 북한 용덕동 핵시설 은폐 구조물 포착
[그래픽] 북한 용덕동 핵시설 은폐 구조물 포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nari@yna.co.kr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