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인 64%, '코로나19는 생물무기로 개발된 것'"<여론조사>

송고시간2021-03-02 18:59

beta

러시아인 6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고 믿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레바다-첸트르'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는 생물학무기로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는 가설을 믿는다고 밝혔다.

러시아인의 다수는 여전히 자국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푸트니크V' 백신 맞겠다는 응답자 30%로 저조…지난해보다 줄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인 6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고 믿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레바다-첸트르'가 1일(현지시간) 공개한 코로나19 관련 최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4%가 '코로나19는 생물학무기로 인공적으로 개발된 바이러스'라는 가설을 믿는다고 밝혔다.

반면 인간의 개입 없이 자연적으로 발생한 바이러스라고 믿는다는 응답자는 23%에 불과했다.

또 러시아인의 다수는 여전히 자국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조사에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받겠다는 응답자는 30%로 지난해 12월(38%)보다 오히려 줄었고, 접종받지 않겠다는 응답자는 62%로 지난해 12월(58%)보다 늘었다.

특히 18~24세(75%)와 25~39세(73%) 등 젊은층의 접종 기피 비율이 아주 높게 나왔다.

55세 이상 고연령대 가운데선 40%가 접종받을 준비가 됐고, 49%는 안 됐다고 답했다.

접종을 기피하는 주요 이유론 '부작용 우려'(37%), '임상시험 종료 때까지 기다려야'(23%), '백신 접종 의미없다'(16%) 등을 들었다.

한편 응답자 가운데 4%는 이미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이번 여론 조사는 지난달 18~24일 러시아 전국 137개 지역에서 18세 이상 성인 1천6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고 레바다-첸트르는 밝혔다.

'스푸트니크 V' 백신
'스푸트니크 V' 백신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