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 취항 앞둔 LCC 에어프레미아, 사모펀드가 인수

송고시간2021-03-02 18:41

beta

사모펀드 운용사가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를 인수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에어프레미아는 사모펀드 운용사 JC파트너스와 홍콩 한상(韓商) 물류기업 코차이나 컨소시엄에 지분 최대 68.9%를 매각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사모펀드 운용사가 신생 저비용항공사(LCC) 에어프레미아를 인수한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에어프레미아는 사모펀드 운용사 JC파트너스와 홍콩 한상(韓商) 물류기업 코차이나 컨소시엄에 지분 최대 68.9%를 매각한다. 컨소시엄은 지분 확보를 위해 에어프레미아에 500억~650억원 가량을 투자할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프레미아는 2019년 3월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취득했지만,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아직 취항하지 못했다. 항공기 인도가 지연돼 운항증명(AOC)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다.

국토부는 애초 이달 신규 취항을 조건으로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를 부여했지만, 올해 12월 31일까지 신규 취항 기한을 연장한 바 있다.

에어프레미아는 투자금을 활용해 취항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싱가포르, 베트남, 태국 등의 해외 공항 당국과 취항을 협의 중이다. 보잉 787-9 항공기 1대를 이르면 이달 안으로 도입하고, 추가 도입을 통해 노선을 확대할 계획이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