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미얀마는 5월의 광주…민중의지로 민주체제 회복되길"

송고시간2021-03-02 18:05

beta

이재명 경기지사는 2일 최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는 40여 년 전 5월의 광주"라며 "민중의 의지로 진정한 민주 체제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재한 미얀마 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미얀마 군부 독재 타도위원회'와 가진 간담회에서 "국민 스스로 만든 정부를 무력으로 전복하고 군사정권 지배체제로 만드는 것은 인권의 보편적 가치 등에 비춰볼 때 용인할 수 없는 인류 문명에 대한 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미얀마의 상황이) 40여 년 전 광주에서 겪었던 상황과 비슷하다. 광주 민주화운동을 거쳐 탄압과 은폐가 있었고 그 후 민중들의 투쟁으로 제대로 된 민주 시스템을 갖췄다"며 "미얀마도 어려움을 이겨내고 민중의 의지에 따라 진정한 의미의 민주주의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는 2일 최근 미얀마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는 40여 년 전 5월의 광주"라며 "민중의 의지로 진정한 민주 체제가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군부쿠데타에 저항하는 주한 미얀마인들
군부쿠데타에 저항하는 주한 미얀마인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 미얀마대사관 앞에서 열린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기자회견에서 미얀마인들이 쿠데타를 즉각 끝낼 것을 촉구하고 있다. 2021.3.2
seephoto@yna.co.kr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재한 미얀마 활동가 등으로 구성된 '미얀마 군부 독재 타도위원회'와 가진 간담회에서 "국민 스스로 만든 정부를 무력으로 전복하고 군사정권 지배체제로 만드는 것은 인권의 보편적 가치 등에 비춰볼 때 용인할 수 없는 인류 문명에 대한 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미얀마의 상황이) 40여 년 전 광주에서 겪었던 상황과 비슷하다. 광주 민주화운동을 거쳐 탄압과 은폐가 있었고 그 후 민중들의 투쟁으로 제대로 된 민주 시스템을 갖췄다"며 "미얀마도 어려움을 이겨내고 민중의 의지에 따라 진정한 의미의 민주주의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경기도 차원에서 도움이 되는 방안을 찾아보고 지방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함께하겠다"고 덧붙였다.

소모뚜 주한 미얀마 노동복지센터 운영위원장, 아웅산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 얀나잉툰 한국지부장 등 미얀마 군부 독재 타도위원회 관계자 6명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는 미얀마 민주화 운동 상황을 공유하고 지역 사회에서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얀마 군부 독재 타도위원회'는 재한 미얀마 활동가, 노동자, 유학생 등으로 구성된 단체로 지난달 초 군부 쿠데타 사건 발생 직후 결성돼 시위, 성명 발표, 현지 시위대 지원을 위한 성금 모금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경기도에는 전국 미얀마 출신 등록 외국인 2만4천985명 중 45%가량인 1만1천305명이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으며 96%가 제조업 등에 종사하고 있다.

wyshi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GHHeQ6rxC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