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서초구 헌인마을 개발사업 '시동'…261가구 건설

송고시간2021-03-03 11:15

헌인마을 위치
헌인마을 위치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여러 풍파를 겪은 강남의 저개발 지역이 탈바꿈한다.

서울시는 서초구 내곡동 374번지 일대 13만2천523㎡를 아우르는 헌인마을 도시개발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인가 고시한다고 3일 밝혔다.

사업 시행자는 토지 소유자 등으로 구성된 '헌인마을 도시개발구역 도시개발사업조합'이다.

실시계획에 따라 기존 자연녹지지역은 제1종전용주거지역과 제2종전용주거지역으로 변경되며 단독 45가구, 공동주택 216가구 등 총 261가구가 생긴다.

일정상으로는 올해 중 환지계획 수립과 보상 절차를 거쳐 내년 착공하고 2023년 말 준공 전망이다.

헌인마을은 한센병에 걸렸던 사람들의 정착촌으로 1960년대 생겨났다. 강남권에 위치한 판자촌인 까닭에 2000년대 중반부터 개발 시도가 이뤄졌지만, 오랜 기간 지연됐다.

2009년 3월 도시개발구역 지정과 2011년 실시계획 인가 신청 등 진척이 있었으나 글로벌 금융위기로 지지부진했다.

박근혜 정부 시기 최서원씨가 이 일대를 국토교통부 뉴스테이 사업지구로 지정되게 하고자 개입했다는 의혹도 최근 제기된 바 있다.

헌인마을 개발 조감도
헌인마을 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