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형 이동수단이 대세'…경기도, 민관협력체계 구축

송고시간2021-03-02 16:47

beta

경기도는 전기를 동력으로 한 '개인형 이동 수단'(PM : Personal Mobility)의 안전한 이용과 환경 조성을 위해 도 차원의 민관 협력체계를 만들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날 오후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교육청, 시·군, 경기남부·북부경찰청, 도로교통공단, 13개 PM 공유사업자 등과 '개인형 이동 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그간 전통적 의미로 자동차가 수송의 중심수단이었다면 이제는 기술혁명에 맞춰 개인형 이동 수단이 대세가 될 것"이라며 "도심 교통난 해결과 함께 삶을 조금 더 쾌적하게 만드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 "민관 협력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PM 만들자"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전기를 동력으로 한 '개인형 이동 수단'(PM : Personal Mobility)의 안전한 이용과 환경 조성을 위해 도 차원의 민관 협력체계를 만들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 PM의 안전한 환경 조성 업무협약
경기도, PM의 안전한 환경 조성 업무협약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는 이날 오후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교육청, 시·군, 경기남부·북부경찰청, 도로교통공단, 13개 PM 공유사업자 등과 '개인형 이동 수단의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는 편의·안전을 고려한 PM 주행도로 조성 및 안전 이용 지침 마련 및 배포, 시범지구 선정 및 전용 주차장 조성 지원, 주차장 표준디자인 및 실시설계 가이드라인 제작·보급, 안전 홍보 콘텐츠 제작·보급 및 교육 등 전체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각 시·군은 PM 이용 자전거도로 조성, 안전시설 정비, PM 전용 주차장 설치 및 관리 등을 담당하고, 경기도교육청은 학생 대상 안전교육 실시와 안전 홍보자료 보급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 남·북부경찰청은 위법행위에 대한 계도 및 단속에 주력하고, 도로교통공단은 PM 운행 현황 및 안전사고 관련 연구 결과를 유관기관과 공유하는 것을 비롯해 교육자료 개발·보급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공유사업자들은 강화된 도로교통법을 시행하는 5월 전까지 원동기면허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에게만 PM을 대여하고 이용자 보호 요건을 갖춘 보험 가입, 가이드라인에 따른 구역 내 기기 반납 유도, 공유 PM 플랫폼에 안전 홍보영상 및 전용 주차장 위치 표출을 통한 안전 이용 문화 확산 등에 협력하게 된다.

경기도는 앞으로 협약기관들이 참여하는 'PM 안전협의회'를 구성·운영해 협약에서 정한 사업들이 계획대로 추진되도록 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그간 전통적 의미로 자동차가 수송의 중심수단이었다면 이제는 기술혁명에 맞춰 개인형 이동 수단이 대세가 될 것"이라며 "도심 교통난 해결과 함께 삶을 조금 더 쾌적하게 만드는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개인형 이동 수단과 관련한 안전사고를 최대한 막고 합의한 규칙을 어기지 않도록 예방하고 제재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긴밀한 협의를 통해 미리미리 준비해서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송 수단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