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영동] '과일의 고장'에 찾아온 봄의 전령 복사꽃

송고시간2021-03-02 16:41

beta

'과일의 고장'인 충북 영동에 봄이 찾아왔다.

영동군 황간면 금계리 박정기씨 농장에는 최근 연분홍 복사꽃이 만개했다.

지난달 중순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활짝 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동=연합뉴스) '과일의 고장'인 충북 영동에 봄이 찾아왔다.

복숭아 인공수분 작업하는 박정기씨
복숭아 인공수분 작업하는 박정기씨

[충북 영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동군 황간면 금계리 박정기씨 농장에는 최근 연분홍 복사꽃이 만개했다.

지난달 중순 꽃망울을 터트리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활짝 폈다.

노지의 복숭아꽃은 4∼5월에 피지만 박씨의 비닐하우스에서는 2개월 더 일찍 핀다.

박씨는 수정용 벌 20통을 하우스 안에 방사하고, 복숭아 꽃가루를 직접 인공수분 하는 등 탐스러운 복숭아 생산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박씨는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한 복숭아는 5월 중순이면 맛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글 = 심규석 기자, 사진 = 영동군 제공)

k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