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윤철 울산상의 회장 취임…"평화적 노사관계 정착"

송고시간2021-03-02 16:27

beta

이윤철(62)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이 2일 취임했다.

이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상의는 본연의 기능과 역할에 충실해야 하며 그 첫 번째가 울산경제를 살리는 일"이라면서 "자동차·조선·석유화학·비철금속 등 울산 4대 주력산업은 점차 경쟁력이 약화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경제 대전환이 진행되면서 지역 상공계는 생존의 갈림길에 내몰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동남권 또는 전국을 연결하는 상의 네트워크, 중앙과 지방 관계 기관을 총동원해 기업이 탄탄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면서 "지역 경제계의 숙원인 평화적 노사관계 정착을 위해 노동단체와의 유대, 관계 기관과 협력 등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울산경제 살리는 일, 기업이 탄탄한 경영할 수 있도록 돕겠다"

이윤철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이윤철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울산=연합뉴스) 이윤철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이 2일 취임했다. 사진은 이날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하는 이윤철 회장.[울산상공회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이윤철(62)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이 2일 취임했다.

이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상의는 본연의 기능과 역할에 충실해야 하며 그 첫 번째가 울산경제를 살리는 일"이라면서 "자동차·조선·석유화학·비철금속 등 울산 4대 주력산업은 점차 경쟁력이 약화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경제 대전환이 진행되면서 지역 상공계는 생존의 갈림길에 내몰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동남권 또는 전국을 연결하는 상의 네트워크, 중앙과 지방 관계 기관을 총동원해 기업이 탄탄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면서 "지역 경제계의 숙원인 평화적 노사관계 정착을 위해 노동단체와의 유대, 관계 기관과 협력 등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울산상의 대회실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송철호 울산시장, 박병석 울산시의회 의장, 노옥희 울산교육감, 이준희 한국노총 울산본부 의장, 박준석 민주노총 울산본부장, 상의 임원과 회원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울산 제일중, 대신고, 한국해양대 기관학과를 졸업했다.

현재 전기공사업으로 시작해 토목건축 분야로 영역을 넓힌 금양산업개발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날 전영도 제18·19대 회장의 이임식도 함께 열렸다.

이윤철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이윤철 제20대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취임

(울산=연합뉴스) 2일 울산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열린 회장 이·취임식에서 이윤철 신임 회장(앞줄 왼쪽에서 여섯 번째), 전영도 전임 회장(네 번째), 송철호 울산시장(일곱 번째) 등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상공회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