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 공장·기숙사 직원 3천200명 전수검사서 4명 확진

송고시간2021-03-02 15:33

beta

경기 남양주시는 시내 모든 산업단지와 단지 외 공장 기숙사의 내외국인 직원 3천200여 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검사한 결과 4명이 양성 판정됐다고 2일 밝혔다.

방역 당국은 지난달 17일 금곡산업단지와 광릉산업단지, 마석가구단지 등 3곳에서 근무하는 내외국인 직원 2천62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됐다.

이 중 4명이 확진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으며 모두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남양주시는 시내 모든 산업단지와 단지 외 공장 기숙사의 내외국인 직원 3천200여 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검사한 결과 4명이 양성 판정됐다고 2일 밝혔다.

최근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 1곳에서만 100명이 넘는 내외국인 직원이 한꺼번에 코로나19에 감염되자 전수 검사했다.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전경
남양주 진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역 당국은 지난달 17일 금곡산업단지와 광릉산업단지, 마석가구단지 등 3곳에서 근무하는 내외국인 직원 2천62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됐다.

지난달 19∼28일에는 이들 단지 외 공장 2천700여 개 중 기숙사를 이용하는 내외국인 직원 659명이 검사받았다. 이 중 4명이 확진돼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됐으며 모두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지난달 13∼25일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직원 177명 중 내국인 10명과 외국인 124명 등 13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됐다.

또 이들의 가족·지인 등 55명이 연쇄 감염돼 이 공장 관련 확진자는 189명으로 늘었다.

진관산업단지 내 58개 업체 전수 검사에서는 레미콘 공장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됐으나 플라스틱 공장 직원들과 역학 관계가 없어 관련 확진자 집계에는 포함하지 않았다.

남양주시는 시내 산업단지와 공장 등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 여부를 수시 점검하고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사업주는 감염병 예방관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