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유격수, 김혜성도 주전 장담 못해…"후배들 만만치 않아요"

송고시간2021-03-02 15:23

beta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홍원기 감독은 스프링캠프에 들어가면서 1루수 박병호, 2루수 서건창, 중견수 이정후를 빼고 나머지 포지션은 모두 경쟁 체제라고 밝혔다.

후배들의 기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청백전 후 만난 김혜성은 "경쟁이 중요하다는 것은 맞는 말씀"이라며 "(박)병호 선배, (서)건창 선배, (이)정후 등 기량이 특출난 선수들은 자리가 정해져 있겠지만 나는 아직 그런 선수가 아니다. 주전 자리를 꿰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루수 박병호-2루수 서건창-중견수 이정후 빼곤 모두 '경쟁 체제'

키움 김혜성 '하나 잡고'
키움 김혜성 '하나 잡고'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자체 청백전 경기. 1회말 무사 1루 상황 키움 김혜성이 박준태의 땅볼 타구를 잡아 1루로 송구하고 있다. 1루 주자 이병규는 포스아웃. 2021.3.2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홍원기 감독은 스프링캠프에 들어가면서 1루수 박병호, 2루수 서건창, 중견수 이정후를 빼고 나머지 포지션은 모두 경쟁 체제라고 밝혔다.

주전 유격수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미국 진출로 인해 적어도 유격수 포지션만큼은 김혜성이 '떼어놓은 당상'이라는 시각도 있지만 홍 감독은 팀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차원에서 '백지상태에서 동일한 조건으로 경쟁을 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혜성은 사령탑이 무슨 의도에서 이런 말을 했는지 안다. 실제로도 주전 경쟁이 치열하다고 강조했다. 후배들의 기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2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청백전 후 만난 김혜성은 "경쟁이 중요하다는 것은 맞는 말씀"이라며 "(박)병호 선배, (서)건창 선배, (이)정후 등 기량이 특출난 선수들은 자리가 정해져 있겠지만 나는 아직 그런 선수가 아니다. 주전 자리를 꿰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신인 야수로는 유일하게 1군 스프링캠프에서 뛰는 김휘집과 2년 차 신준우 등 유격수 포지션 경쟁 중인 후배들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그는 "(김)휘집이는 수비가 안정적이고 타격도 좋다. (신)준우 역시 수비가 워낙 좋다"며 "어린 선수들을 보면서 나도 훨씬 잘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준비 중"이라고 했다.

김혜성은 지난해 고정 포지션 없이 내야와 외야를 오가며 진정한 멀티플레이어로 거듭났다.

하지만 올해는 내야수 고정이다. 홍 감독은 김혜성을 외야수로 절대 기용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미리 못을 박았다.

김혜성은 "이제 원정 경기 갈 때 외야 글러브를 따로 챙기지 않아도 된다"며 "외야 글러브는 (이)명기형에게 줬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하성의 빈자리는 올 시즌 키움 내야수들에게는 기회다. 기량이나 경험 면에서 가장 유리한 위치에 있는 김혜성도 그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비시즌에 몸도 확실하게 만들었다. 그는 "그동안 하체를 잘 쓰지 못한다는 평가가 많아서 이 부분에 신경을 썼다. 또 근육량을 늘리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공격뿐만 아니라 장점이 빠른 발을 앞세운 활약도 다짐했다.

김혜성은 "30도루에 대한 욕심이 있다. 상황이 되거나 출루를 하면 많이 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혜성은 이날 청백전에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루타 포함 2타수 1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