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덴마크, 시리아난민 거주허가 대거취소…유럽서 처음

송고시간2021-03-02 15:21

beta

덴마크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일대의 안전이 어느 정도 회복됐다고 판단해 자국 내 시리아 난민 94명에 대한 거주허가를 취소했다.

1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덴마크 난민항소위원회는 지난 2019년 12월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가 포함된 리프디마슈크주(州)의 상황이 덴마크 내 난민들에게 보호조치를 제공해야 할 만큼 위험하지 않다고 결정했다.

유럽 국가 가운데 시리아 난민들에게 내준 거주증을 취소한 것은 덴마크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리아 수도권 안전 회복…보호조치 더 필요없어"

난민·인권단체들 "비극적 상황 내몰려" 반발

시라아 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라아 난민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덴마크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일대의 안전이 어느 정도 회복됐다고 판단해 자국 내 시리아 난민 94명에 대한 거주허가를 취소했다.

인권·난민단체들은 인도주의에 반하는 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영국의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덴마크 난민항소위원회는 지난 2019년 12월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가 포함된 리프디마슈크주(州)의 상황이 덴마크 내 난민들에게 보호조치를 제공해야 할 만큼 위험하지 않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덴마크 정부는 시리아 난민 900여 명의 거주 지위에 대한 재검토에 들어가 올해 1월까지 총 94명의 거주허가를 취소했다.

유럽 국가 가운데 시리아 난민들에게 내준 거주증을 취소한 것은 덴마크가 처음이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덴마크 내 난민 신청자가 거주증을 신청하는 사례가 한 명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하는 등 덴마크 집권 중도좌파 사민당은 그동안 강한 반(反)난민 정책을 표방해왔다. 우파진영이 난민문제를 고리로 정치력을 확대하는 것을 견제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마티아스 테스파예 이민부 장관은 시리아 난민 거주허가 취소에 대해 "필요하면 난민들을 보호해야 하지만, 그들 모국의 상황이 좋아지면 난민들은 귀국해서 그곳에서 삶을 꾸려가야 한다"면서 "보호가 더 필요하지 않을 시 보호조치는 철회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덴마크에서 정식 거주 허가를 취득해 교육을 받고 취업도 할 수 있었던 시리아 난민들은 수용센터에 입소하거나 귀국해야 하는 처지에 몰렸다.

덴마크 난민단체 활동가 미샬라 벤딕센은 "난민들이 강제로 비행기를 타지는 않겠지만, 이제 교육과 일자리를 박탈당한 채 난민캠프에 기거해야 한다"면서 "덴마크 정부는 그들이 포기하고 자발적으로 출국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덴마크의 시리아 난민들이 매우 비극적인 상황에 내몰렸다"고 우려했다.

덴마크의 제1야당인 우파 자유당은 정부가 시리아의 독재 정부인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과 협의를 해서라도 난민 추방조치를 신속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시리아에서는 2011년 '아랍의 봄' 민중 봉기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확산해 내전으로 번졌고, 지금까지 수십만명의 사망자와 1천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하는 등 인도주의적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yonglae@yna.co.kr

덴마크의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덴마크의 메테 프레데릭센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