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범계 "수사청 관련 檢의견 들을 것…尹 만날 생각"(종합)

송고시간2021-03-02 12:36

beta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일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추진에 검찰의 반발과 관련,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며 윤석열 검찰총장과도 이 사안을 두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복귀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특히 윤 총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전 언제나 열려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범계 법무부 장관, 국무회의 참석
박범계 법무부 장관, 국무회의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3.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김주환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2일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추진에 검찰의 반발과 관련, "검찰 구성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겠다"며 윤석열 검찰총장과도 이 사안을 두고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 복귀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수사·기소 분리에 대한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걱정을 잘 알고 있고 또 이해하고 있다"며 "민주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준비를 위한 논의를 하는 과정인 만큼 당연히 검찰 구성원들의 여러 다양한 의견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의 수사·기소 분리 등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며 "틈나는 대로 현장에서 일선의 의견을 듣고 있으니 크게 걱정 마시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특히 윤 총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전 언제나 열려있고 만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수사청 설치를 공개 비판한 윤 총장의 이날 언론 인터뷰에 대해선 "직접 언급하긴 어렵다"며 직접적인 반응을 피했다.

박 장관은 수사청에 대한 장관의 입장을 묻자 "먼저 말씀드리면 의견 수렴 과정에 장애가 될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그간 여러 차례 "궁극적으로 수사와 기소를 완전히 분리해야 한다"면서도 "국가적 수사 대응 역량에 공백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박 장관은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에게 수사권을 부여한 이유에 대해선 "일선 검찰청의 검사들은 다 수사권이 있지 않으냐. 그게 법률에 정해진 바라고 생각해서 인사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검은 최근 법무부에 임 부장검사에게 수사권을 준 법적 근거가 무엇인지 확인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san@yna.co.kr

[그래픽]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 주요 일지
[그래픽]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