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올해 첫 라이브피칭…오재일 상대 변화구로 헛스윙 유도(종합)

송고시간2021-03-02 14:11

beta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39)이 푸른 유니폼을 입은 좌타 거포 오재일(35)과 맞섰다.

오승환은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했다.

오재일은 오승환의 변화구에 헛스윙한 뒤, 타석에서 벗어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승환, 2021년 첫 라이브 피칭
오승환, 2021년 첫 라이브 피칭

(대구=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은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마무리 투수 오승환(39)이 푸른 유니폼을 입은 좌타 거포 오재일(35)과 맞섰다.

이제는 팀 훈련에서만 볼 수 있는 모습이다.

오승환은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했다.

그동안 불펜 피칭으로 구위를 점검한 오승환은 이날 2021년 처음으로 타자를 상대했다.

공 20개를 던졌고,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6㎞를 찍었다.

몸 푸는 오승환
몸 푸는 오승환

(대구=연합뉴스)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은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기 전, 가볍게 공을 던지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삼성이 비시즌에 4년 최대 50억원에 영입한 오재일도 타석에서 마운드 위에 선 오승환을 바라봤다.

오재일은 오승환의 변화구에 헛스윙한 뒤, 타석에서 벗어났다.

오승환의 라이브 피칭이 끝난 뒤, 둘은 배팅 케이지 뒤에서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오재일은 "오승환 선배가 '변화구 던져서 미안하다'고 하시더라"고 말하며 웃었다.

오승환은 "팀 동료를 상대로 던지는 라이브 피칭의 장점이 '내 공을 본 느낌을 바로 들을 수 있는 것'이다"라며 "오재일과 박해민에게 투심 계열의 공을 던졌다. 타자들이 '체인지업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하더라"라고 오재일과의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오승환과 오재일의 맞대결
오승환과 오재일의 맞대결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 라이온즈 오승환이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라이브 피칭을 하고 있다. 타석에 선 타자는 오재일이다.

지난해 오재일은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오승환과 맞섰다.

둘의 2020년 맞대결 성적은 3타수 1안타(타율 0.333)다.

오승환은 타자들이 두려워하는 한국야구 최고 마무리 투수다. 당연히 오재일도 오승환을 두려워했다.

세이브 상황에 등판하는 오승환에게도 장타력을 갖춘 좌타 거포 오재일은 껄끄러운 타자였다.

오승환은 2013년 한국시리즈 2차전 연장 13회에 오재일에게 결승 솔로포를 허용하기도 했다. 당시 오승환은 4이닝 동안 단 1안타만 내줬는데, 그 안타가 오재일에게 내준 홈런이었다.

오재일이 삼성과 계약하면서, 이제 오재일과 오승환이 승패를 걸고 맞설 일은 없다.

라이온즈 파크 방수포 위에 쌓인 눈
라이온즈 파크 방수포 위에 쌓인 눈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구장 관리인들이 2일 방수포 위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오승환에 앞서서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과 벤 라이블리도 라이브피칭을 했다.

둘은 2이닝 동안 공 30개를 던졌다.

오른손 잠수함 김대우, 왼손 잠수함 임현준도 마운드에 올라 삼성 타자들을 상대했다.

이날 라이온즈 파크는 꽤 쌀쌀했다.

새벽에 내린 눈이 방수포 위에 쌓여 있기도 했다.

구단 직원과 구장 관리인들이 오전부터 방수포 아래 잔디를 손보는 등 그라운드를 정비해 선수들은 정상적으로 라이브 피칭 등 훈련을 소화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