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SK·포스코·한화·효성, 수소경제에 43조원 투자

송고시간2021-03-02 16:30

beta

현대차[005380]와 SK, 포스코[005490], 한화, 효성[004800] 등 5개 그룹사가 2030년까지 43조원을 수소경제에 투자한다.

정부는 2일 오후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은 2030년까지 수소 생산과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3천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 열려…정부는 민간 투자 뒷받침

서울시, 마포구에 수소체험박물관 설립 추진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이 시행된 2월 5일 서울 마포구 상암수소충전소에서 관계자가 충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세계 최초로 제정된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수소법)이 시행된 2월 5일 서울 마포구 상암수소충전소에서 관계자가 충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현대차[005380]와 SK, 포스코[005490], 한화, 효성[004800] 등 5개 그룹사가 2030년까지 43조원을 수소경제에 투자한다. 정부는 이들 민간기업의 투자가 성과를 낼 수 있게 제도적으로 적극 뒷받침하기로 했다.

정부는 2일 오후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민간투자 계획 및 정부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에 따르면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은 2030년까지 수소 생산과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3천억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SK는 대규모 액화플랜트 구축과 연료전지발전소 등에 18조5천억원을 투자한다.

현대차는 수소차 설비투자 및 연구개발(R&D), 충전소 설치 등에 11조1천억원을,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 개발 등에 10조원을 각각 투입한다. 한화는 그린수소 생산 등에 1조3천억원, 효성은 액화수소플랜트 구축과 액화충전소 보급 등에 1조2천억원을 각각 투자할 방침이다.

중소·중견기업들도 가정용 연료전지와 그린수소 R&D 등에 1조2천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런 민간 투자를 뒷받침하기 위해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과 다양한 방식의 그린수소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청정수소 하역터미널이나 수소추출 설비 등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한편, 포집한 이산화탄소를 재활용할 수 있는 범위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대규모 액화수소가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액화수소 관련 안전 규정도 연내 마련한다.

그간 산업공정에서 연료로 사용한 부생수소를 수송용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탄소배출권 할당량 조정, 수소생산지원금 등 인센티브 부여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청정수소를 활용한 연료전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도'를 상반기 중 입법화하기로 했다. 이는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에서 연료전지를 분리해 별도 지원하는 것을 말한다.

수소 승용차 이외에 지게차, 버스 등 다양한 수소 모빌리티가 확대될 수 있도록 수소모빌리티별 연료·구매보조금을 출시 시점에 따라 도입할 계획이다.

정부는 주요 수소 기업이 모인 '수소경제연합회' 결성도 지원할 방침이다.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 등 109개사가 참여한 글로벌 기업 모임인 '수소위원회'를 벤치마킹한 '한국판 수소위원회'로, 수소경제 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제도개선 건의, 협력 사업 발굴 등을 종합 추진하게 된다.

정 총리는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 대표하는 기업들이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 준 것은 그간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부도 수소경제의 기본이 되는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일괄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수소체험박물관 위치도
수소체험박물관 위치도

[서울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수소경제위에선 서울시의 수소체험박물관 건립 계획 안건도 논의됐다.

서울시는 178억원을 들여 마포구 상암수소충전소 인근에 지상 2층, 지하 1층의 수소체험박물관 건립을 추진 중이다. 수소에너지에 대한 기본적인 원리 등을 이해할 수 있게 수소 기술 발전사에 대한 전시부터 생활 속 수소를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